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2009년/2009년 12월
1.
또 다시 1주일의 시간이 흘렀고..
그치만 달라진건 아무것도 없다.
과연,
우리의 사이는 어찌될 것인가.

2.
금새 잊혀지리라..
빛이 보이지 않는 것엔 투자조차 하지 않으리라.
지금도 지나가는 시간의 하나일 뿐.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COMMENT*

Gravatar로 닉 이미지를 사용하세요. 간단히 이메일과 비밀번호만으로 가입할 수 있습니다.

  

        

  *1   ... *115   *116   *117   *118   *119   *120   *121   *122   *123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