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2007년/2007년 4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MSUNG | V5100 | 550 x 407 pixels

한장더..

2월 말 아직 찬바람이 불던 날 남쪽엔 벌써 동백꽃이 피기 시작했더랍니다.
근데 저거 이제 보니 꽃잎이 좀 말랐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4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ril is the cruelest month,
breeding lilacs out of the dead land,
mixing memory and desire, stirring
dull roots with spring rain.

4월은 가장 잔인한 달,
죽은 땅에서 라일락을 키워내고,
추억과 욕정을 뒤섞고,
잠든 뿌리를 봄비로 깨운다.

T.S 엘리엇(Eliot)의 시 '황무지'(The Waste Land : 1922년작)




1.
얼마전 수리한 노트북이 동일증상으로 또다시 부팅이 되지 않는다.
아침까지 잘 되던게 2시간후 켜보려 하니 안되는 이유가 뭘까?
또 10만원 수리비 들어야하는건가?
AS센터 가는데 차비도 만만치 않은데.
왜 맨날 작업해둔고 빼야할 때만 이런건데?
그냥 고장났으면 안고치면 그만인데, 작업한걸 빼야할거 아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MSUNG | V5100 | 360 x 269 pixels

딸기가 폭탄이라도 되는듯 멀리 떨어져 숨어 지켜본다


2.
아들래미가 이상하다.
감기인가. 못먹어서 그런지 힘도 없이 비틀비틀 거리고. 재채기를 하는건지. 뭐가 속이 안좋은건지.
꼬옥 주머니에 돈이 없는 오늘 그러니.
정말 속상해.

그래서 감기면, 비타민C가 필요할것 같아서 마트갔더니 비타민C음료 하나랑 비싼돈 들여 딸기 사왔는데.
그 비싼 딸기는 입에 대지도 않아. 음료는 잘 먹는데.
그래서 머리를 쓴다는게 딸기를 으깨서 음료를 섞어 주었더니
'으으응~ 이것 못먹는거야~ '
라면서 고개를 돌려버린다.
결국 딸기는 내가 먹어야겠군.
좋은건 모두 자식들에게 주고픈 부모님의 심정을 알리 있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MSUNG | V5100 | 360 x 269 pixels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4월
'07-04-14 다음(DAUM)빌딩에서 열린 태터캠프에 다녀와서.
내용은 사실 녹음기를 가져갔음에 이래저래 상황이 여의치 않아 못했고.
조만간 꽃밭블로그나 태터캠프 블로그에 올라오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하니 생략.

섹션 트랙I과 트랙II

태터툴즈에 대한 아이디어.
니가 진짜로 원하는게 뭐여!! '_'

트랙II에 비해 인기가  없었던 트랙I를 위해,
부제 "TECHNIC 기술" 을 "재미있는 시간" 으로 변경해둔 inureyes님.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4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MSUNG | V5100 | 550 x 407 pixels
봄이면, 어렷을 적 과수원이었던 우리집은 사과 꽃, 복숭아 꽃 향기에 사과밭 가운데로 나 있는 오솔길에 핀 들 꽃 내음 들.
음악속에서 들었던 동구밖 과수원 길..
그 과수원 길을 걷다보면, 꿀을 따기 위해 날아다닌 벌 소리와 새 소리가 귓가를 맴돌던 기억이 있다.

요 사진은 길을 걷다 동네 어느 집에 핀 복숭아 꽃.
근데 향기는 맡을 수 없더라... 기억만 아련할 뿐.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MSUNG | V5100 | 550 x 407 pixels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4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MSUNG | V5100 | 550 x 407 pixels
2월 27일였던가..
진작에 올렸어야했는데 내가 바쁘긴 바빴나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MSUNG | V5100 | 360 x 269 pixels
태종대 앞을 지나가는 배.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MSUNG | V5100 | 360 x 269 pixels
태종대 아래로 쭈욱 내려가 바닷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MSUNG | V5100 | 360 x 269 pixels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MSUNG | V5100 | 360 x 269 pixels

더보기..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4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550 x 366 pixels
중국권내에 활동으로 스킨몇 개 배포한게 있는데.
Girl, she, tightly, tex, price, pretty
이러한 키워드로 오던 영문 스팸들이었는데.
어느순간부터 영문메일의 존재를 찾아보기 힘들듯한 중국계 스팸들이 즐비해지고 있다.

이건 어찌 키워드로 막아야하나.
사실 막을 필요도 없는 막강한 스팸분류!
광고하나 없는 깔끔한 메일함.
좋다..

넌 보내려거든 맘껏 보내라.
나는 신경쓰지 않아..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4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550 x 310 pixels
시간이 참 빠르긴 한데.
2007년도 4월이.
지금 한참 벚꽃이 만발일건데.
일상생활에 찌들다보니 꽃구경은 골목길에 핀 개나리 몇그루 본게 전부인것 같아.

나두 봄날을 즐기고 파.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4월

[Flash] http://flvs.daum.net/flvPlayer.swf?vid=yViC47aOvMA$


아이구 귀여워.
우리 아들래미들도 저런거 안하나..
이것들은 먹구자구 먹구자구..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4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악몽같은 3월이 지나갔다.
정말 징했어.
뭐 사실 돈 걱정 없이 막 쓰고 사는 갑부들이야 내 입장이 아무것도 아니라지만,
하루 하루 먹고 살기 힘든 내겐 단돈 천원이라도 이유없이 깨지는 날엔 다음날 당연히 펑크가 날 수 밖에 없거든.
아들래미가 아파서 동물병원가서 큰돈 깨지고 오고,
비싼돈 들여 수리하고 그 다음날 도둑맞은 자전거하며,
잘 쓰던 노트북이 고이 잠들어 깨우기도 해야했고.
여기저기서 사고가 터져 손을 내밀어 자존심을 상하게도 했었고.

근데.. 다시금 또 닥쳐올 4월의 비극이 과연...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4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5~6년전의 사건적인 이벤트 하나...
한때 홈페이지 관련 팁 카페의 운영자로 있었다.
10만명의 회원을 두고 그 때도 지금처럼 카페실시간 접속창에 접속해있으면서 회원들의 질문을 받는 경우가 많았다.

지금도 그렇지만, 그 때는 더욱더 카페 회원들 사이에서 나의 성별에 대한 논란이 많았었다.
다음카페가 시작되고 지금처럼 안정화 단계가 아니었던 때라 초기 가입시에 성별의 변경이 임의로 가능했었다.

문제는 한번 설정한 성별은 수정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었는데.
사건의 발단은 거기서부터 시작된다.

아주 계획적이었다고 보기는 좀 그러하나, 고의성은 있었다.
4월 1일을 앞두고 이틀전에(사실 만우절이라는 날을 조금은 피하여 더욱 현실성을 돋보이고자),
카페회원들과의 대화에서
"저 여자에요~"
라는 말 한줄에,
거기에 회원정보엔 이미 성별을 가입시에 여자로 해두어 수정도 불가한 상태로, 사건은 발전되어갔다.

반응은 예상했던대로 두가지였다
'아.. 그래요?' - 반 의심형.(설마..)
'네~' - 이해형.(이미 알고 있었어요)

그렇게 실시간 대화를 하다보니 조금씩 자주 보는 사람과 말이 통하는 사람들도 하나둘 생기게 되었고,
슬슬.. 반응이 오기 시작했다.

어느순간 쪽지에..
오래되어 기억은 잘 나지 않으나 대략적인 내용을 기억해보면,
'저 심각해요..'
일단 무시..
'나이가 어떻게 되세요?'
'그 쪽을 많이 좋아하나봐요..'
그리곤 메일도 몇통씩 보내왔었다.

그 사람의 회원정보를 보니 "남자" 더라.
남자가 남자를 좋아한다?
소름이 끼친다..

더욱 문제는 그 당시에 내 홈페이지에 공개해둔 손전화기 번호가 있었는데.
어찌 알고 그걸 전화로 해왔던것이다.
아마 자정이 가까이 된 시간이었던..
'저기.. 혹시 OO카페 운영자 OO님 아니세요?'
라고 물어오던.. 순간 가슴이 털컥했다.
저 사람은 나를 여자로 알고 있다.
근데 지금 나는 남자로 남자목소리로 그 사람에게 전화를 받았다?
분명 의심을 할게 분명하다.
이쯤에서 이벤트는 끝내는게 도리에 맞는것 같았다.

근데 왜 그랬을까.. 그 순간 나도모르게.. 아..
"저희 누나요? 지금 화장실 갔는데.. 나중에 다시 전화하시겠어요?'
가상의 나의 누나라는 카페의 운영자를 만들어냈고, 나는 그 가상인물의 동생이며, 지금 전화를 받고 있는것이다.
일이 꼬여만 갔다.

그리곤 3~4번의 다시금 동일 번호의 전화가 왔었다.
당연히 무시했지만,
며칠을 나는 카페에서 잠수를 탔고..ㅠㅜ
종결할 수 없었던 사건의 잠수로 마무리를 지었던 일이 있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