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2008년/2008년 2월
둘다 거시기한데..
이를 어쩌라고..
얼마전 A/S를 받고 나서 설문조사 좀 해달라고 메일이 왔길래 링크따라 가봤는데
첫 페이지에서 나를 웃게 만들었던..
사용자 삽입 이미지
350 x 221 pixels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8년/2008년 2월
종종 난, 소외감을 느끼곤해.
나만 뭔가 다른 세계에 살고 있는 듯한.
간만에 간 곳에서 있어야 할 사람이 없어지고.
때론 내가 있어서 여전히 그곳에 있을 줄만 알았었는데,
이제보니 그건 아무것도 아니었다 라는걸 깨달았을 때..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8년/2008년 2월
사실 A/S라는 말은 콩글리쉬 임에도 이를 대체할 단어를 우리들은 잘 모르기에..

3년가까이 쓴 마소 마우스.
당시 비싸게 주고 샀었거든. 4만원이던가..
흔히들 어차피 소모품이니 5천원, 비싸야 만원정도 쓰는 분들도 많이 계실 것.
하지만, 어느것이나 싼게 비지떡이라는 말을 나는 줄곧 믿고 있는터라.
더구나 웹의 픽셀을 관리하는 내겐 고감도 마우스가 필요했던터..
사실 명품쪽을 쓰는 유저라면 4만원의 마우스도 비싼측에 끼지도 못하지만 말이지.
한 6개월 전부터 투클릭 by 원클릭이 자주 생겨서, 아푸다써비스를 받아야지 받아야지 했던게 미루고 미루다 엊그저께 보냈었는데.
마소 아푸다써비스는 대단하다는 말은 많이 들었지만, 이런일이 내게도 있을거란 생각은 그리 믿지 않았었거든.
대부분 새 제품으로 막교환.
사용중인 제품이 판매중단 일경우 최신 제품으로 교체.
이런말들..
아니나 다를까 역시나 3일만에 새 제품으로 교환해 왔는걸.

사용자 삽입 이미지
3년전에 동일 증상으로 삼성 마우스 A/S보냈다가 1주일 시간에, 택배비만 내돈으로 들여 별 문제 없다고 다시 돌아왔던 걸 생각하면 오히려 우리나라 삼성의 A/S 보다 훨 낫다는 생각이 들어.




그보다 더 내게 마소의 A/S를 믿음직스럽게 하는 한장의 종이.
거기엔 이런 글이 적혀있었어.
빨간색 싸인펜으로 날짜에 동글백이 해서..
'고객님 제품의 A/S 보증기간은 2011년 1월까지 입니다.'
한 3년 썼는데 2011년이라면, 다들 소모품으로 쓰고 버려라 라고 말하는 이 작은 마우스의 보증기간은 도데체 몇년간 이라는 말인가..
싼거 사서 막쓰고 버리자는 생각을 깨끗하게 씻어 내리게 하는 말.

좋은 마우스로 챙길건 다 챙겨 받으면서 오래오래 쓰자.. 이게 정답.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8년/2008년 2월
지하철에 앉아 음악을 들으면서 오다보면
'이번 역은 OO, OO역 입니다아. 내리실 문은 오른쪽 입니다아'
라는 메시지가 거의 들리지 않거든.
종종 고개를 들어 위에 붙어있는 LCD창을 보곤하는데
이게 '갈마'역이라고 하더라구.
근데 순간 내가 내려야하는 역이 갈마역이었나? 다음 역이던가? 지금 내려야하나?
이 3초간의 시간동안 수많은 생각들이 스쳐가더라구.
다음 '월평' 역에서 내리면 되는거였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며칠전엔 지하철이 정차하고 문이 열리고 사람들이 내리고 '문이 닫힙니다아' 라는 메시지가 나오는데 보니깐 내가 내려야할 역이더라구.
난 봐로 문옆에 서있었기에 한 발만 내 딛이면 내리는 거였는데,
역시 망설이다 문이 닫혀버렸구 다음역에서 내려 되돌아왔지.

많은걸 잊어가는 것 같아.
집전화 번호가 기억나지 않아 망설인적도 많았고.
머리속에 지우개가 커가고 있는건 아닌지.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8년/2008년 2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0 x 169 pixels
왜였을 까?
새벽 1시가 넘었는데,
전화벨이 울리더라구.
사실 어제 아들래미 땜에 날을 지새고,
일찍 잠이 들었는데
울리는 벨 소리에 벌써 아침에 일어나야하는 알람 소리인줄 알고 벌떡 일어났는데,
시계를 보니 1시 10여분..
그렇게 매번 전화를 해도 한번을 받아주지 않던 그 애 한테서 연락이 왔다.
'자?'
'아니..'
'안자고 모해?'
'그냥 있어'
사실.. 농담반 해서 너 생각하고 있었지 하고 순간 스쳐갔었는데..
'왠일이야, 전화를 다 하고?'
'그냥'
그리곤 서로 얼마간의 무언의 시간이 흐르곤..
'잘 자라.. '
하곤 끊어버리는 그 애.

목소리는 평소와는 다르게 아주 밝았었는데.
그 시간에 집이 아니구 밖이었었나.
가끔 집에서 전화 받는거 보면 눈치를 보는건지 조용조용 살금 살금 받던데..

왜였을 까?


아참, 어제는 언니 생일이었는데.. 제대로 축하한다는 말도 못했다..
어쩜, 이리 망설이나..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8년/2008년 2월
에니메이션 영화 같은데서 나오는 쥐돌이 아시죠?
가끔은 사나운 쥐돌이도 있지만, 순해빠진 연약해보이는 애들도 있죠.
울이집 아들래미가 그렇거든요.
너무나도 연약한데 자주 느꼈던거지만, 이것들은 이렇게 물렁물렁한 뼈로 몸을 지탱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록 연체 동물 같아보였어요.

작년 가을 한마리를 하늘 나라로 보내고나선 지금껏 혼자 지내는 녀석이 안스러워서 요즘은 종종 이불속에 감싸서 집어두곤 하는데.
그제는 안그래도 또 이불 속에 넣어두곤 두어시간 TV에 푹빠져(드라마에 심취한 난, 아줌마)있다가 그만,
이불속에 두었다는걸 깜박하고 이불을 질컹 밟아버렸답니다.
순간 놀래 발을 떼었는데, 이게 아프면 아프다고 표현을 해야하는데, 너무나두 순진한건지, 통 표현을 잘 하지 않는 답니다.
다리를 절룩 거리는게 다리가 부러진듯 싶더라구요.

몇년전에도 작년 가을에 하늘나라로 보낸 그 녀석의 다리가 부러진적도 40만원이 넘는 수술비용을 들여 수술을 했던적이 있지만, 또 한번 이런일이 생겨나니 밤에 잠을 이룰 수가 없었어요.
너무나도 미안하고 미안해서... 또 걱정되서 ..
생각같아선 바로 병원을 안고 달려가고 싶었지만, 너무나도 늦은 시간..
그렇게 거의 뜬눈으로 날이 밝고 출근을 해서도 하루종일 아들래미 생각에 일도 잡히지 않고 30여분 일찍 퇴근을 해서 왔다갔다 2만원의 택시비를 들여 급히 병원으로 달려갔답니다.
역시나 다리가 부러지긴 했는데 수술까진 하지 않아도 될것 같다며, 그냥 두면 붙을 듯 싶다고 하네요.
한숨 돌리고 집에 돌아와서 약 먹이고 나니 9시쯤 되더라구요.
저녁도 먹지 않았는데 그렇게 조금 있으니 그 때서야 졸음이 밀려오더라구요.

너무나도 고통스러워하던 아들래미를 차마 볼수가 없어 병원에 데려가 안락사 시키고 차갑게 식은 하얀 솜에 싸서 박스에 담아 가슴에 안고 돌아오면서 그 많은 사람들 속에서 눈물 펑펑 흘려가며 걸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다시는 그렇게 보내고 싶지 않아요.
언능 나아야 해.
미안해.. 미안해.. 밤새 이렇게 중얼거렸었나봐요..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8년/2008년 2월
명절 잘 보내셨쎄요?
화요일 오후까지 일하고 자정을 넘겨 수요일로 가는 깊은밤 1시에 출발하여 새벽 4시가 넘어 시골에 도착.
운전하느라 피곤했어.
명절엔 제사 잘 지내고, 세배는 잘 못했어. 대신 어머님껜 용돈을 좀 드리고.
다음날 금요일에 다시 대전으로..
올땐 차 안밀려서 금방 왔지.
명절 다 지나고 이제 여름 휴가때까지 무슨 재미로 연휴 없이 이 지겨운 회사생활을 버틴단 말인가..
이제 죽었다..

이젠 다시 맘 좀 잡고 블로깅을.
2년이 다 되어가는 이 스킨을 이제 좀 바꿀 때가 된것 같아.
과연 이번 스킨은 부디 완성이 되어지길.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