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AH에 해당되는 글 4건

Category : 2011년/2011년 2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non | Canon EOS DIGITAL REBEL XT
Canon | Canon EOS DIGITAL REBEL XT
오늘 저녁 '1박2일' 에서 이승기가 제주도 한라산에 올라가는 길에.
온통 세상이 하얗게 덮인 그곳에서 고지에 올라 멀리 펼쳐진 풍경을 가슴에 담을 때,
이승기의 '외쳐본다' 라는 곡에 BGM으로 나왔다..

요즘 TV를 보고 있노라면,
정말 BGM 선택 잘한다, 적기적소에 제대로다 라는 느낌이 든다.
그 순간 나도모르게 가슴이 뭉클해짐을 느꼈는데.
그 노래가 2006년 이승기 2집에 수록되어있는 곡이다.
내가 2006년에 뭘 하고 있었나 하는 생각이 스쳐갔다.

지난 시간의 음악을 듣고 있으면,
그 때의 그날의 기억이 새록새록 피어나곤한다.

누군들 그렇게 말하곤 했었지만,
정말이지. 25살이 지나고나선,
하루하루가 지난날을 후회만 하고 살아간다.
요즘에와서는 너무나도 그런느낌이 더 크게만 든다.
그 때의 노래를 들으면서 지난날을 생각하면 그 때가 정말 좋아다라는 생각만 드는게.
가슴이 아프고, 시리고 답답하니.

지금에도 다시금 '외쳐본다'라는 노래를 계속해서 듣고 있다보니
눈물이 맺힌다.
내 주변에 허전하다는 생각에 맘이 막막하다는 느낌에 울고 싶어졌다.

요즘 난 극적인 재도약해온 사춘기에 맞아 있는 듯 싶다.
너무나도 감성적이되었고, 너무나도 자극적이되었다.
쉽게 울고, 쉽게 짜증내고, 실없이 웃었다가도 금새 토라져 돌아서곤한다.



요즘의 내 글 들이 너무나도 적셔진 화장지처럼 우울하다는 걸 안다.
처음 블로그를 시작한 때부터 내 감정의 느낌의 그대로 수 많은 글 들을 적어왔었다.
한 때 고등학교 때까지 매일매일 썼었던 일기장을 요즘은 다시금 쓰고 싶어질 정도로,
감수성이 달아올랐다랄까..

그냥 생각이 많아졌고, 그 생각을 또 다시 시간이 지나서 지난 날 지금의 오늘을 그리워하며 후회할 때 열어볼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일거다.

아무도 없는, 나를 아는 사람이 없는 곳에 가서 살고 싶다는 생각도 들고..
요즘은 그렇다.
이제 추운 겨울에서 벗어나고 싶은데.
좀처럼 겨울은 나를 놓아주려 하지 않는 것 같아 애처롭기만 하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2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내게 2월은 잔인한 달이 되어만 간다.
외톨이가 된 듯한 느낌.

내 지금껏 가정사를 아는 지인들은,
지금내가 하는 말을 어느정도 이해할 거라 생각된다.
집에서 난,
외톨이다.
실제로 법적으로 가족관계증명이 안되는 사이이니.

원래 아침을 안먹고 다녔던게.

아침 출근시간이 이르다보니 게으름 반 귀찮음 반으로 굶고 다녔던 거였다.
사실 아침 굶는게 낫다고 익숙해졌다고 말하는건 나를 위한 변명일 뿐이고.
어느누가 아침 굶고 다니는 걸 즐겨 좋아라 찾다니겠는가.

지난 2주동안 어머니가 올라와계셨는데.

어느 순간부터 절대적으로 아침을 신경써주시지 않는다.
그보다, 내가 챙겨먹으면 되겠지만, 그러려고 해도 아침에 밥통에 밥조차 없다.

지난 주 일요일 아침엔, 가족들이 다 있음에도,
나는 나 혼자서 아침을 먹었다..
상황이 상화이었던지라. 12시쯤 야식을 먹는 때도. 나는 부르지 조차 않는다.
물론 그 시간에 먹는걸 꺼려한다 말했었지만,
그래도 한번 문이라도 두드려보고 권해보는 것도 안하는가.

피가 섞이고 안섞이고의 차이는 엄청나다.
내 동생과 내 차이가 엄청난것 처럼.



지난 달 1월에 한 친구와 어중간하게 멀어졌다.
서로 연락이 뜸해졌던건데.
원래부터 연락하면 바로 반응이 오거나 하는 친구는 아니었었지만,
요즘은 연락하면, 드넓은 바다에 돌맹이 하나 던지듯 그냥 삼켜져 버리곤한다.

이렇게들 또 한사람이 멀어져 가는가 싶다.

그리고 또 하나의 2월에도...





또다시 해가 바뀌고 두달이 지나면, 1/6이 지난거다..
이쯤이면, 맘이 뒤숭숭해지기 마련인데.
그 심도가 너무나 깊다.




친구들을 만나도 그다지 즐겁지 않다.
서로들 자신의 이야기하고, 자기의 근심만을 이야기하려하는게 모두들 이기적이게만 보인다.


지난 며칠전 친구에게 이런 이야기를 했더니.
내가 너무 부정적이라는 말을한다.
내가 부정적으로 보는건 맞지만, 그것이 내 미래가 아닌 과거에 대해 잘못한 점에 대한 부정적인 것이었다.
뒤돌아보지 않고 고치려하지 않으면 오늘과 별반 다를게 없는 내일이 되고 만다.
아직도 그 친구는 그걸 모른다.
오늘의 자신은 정말 남들처럼 평범하게 잘 살고 있다고 말하곤한다.
그 날도 그렇게 말했다.

하지만 그 친구 아직 결혼도 못하고 통장에 잔고 몇십만원이 전부다,
집은 월세에 살며, 차도 없다. 이렇다할 빼놓을 만한 직장에 다는 것도 아니며,
자랑할 만한 이어받을 재산이 있는 것도 아니다.

돈이 전부가 아니라고 말한다.
요즘 주변 지인중에도 돈 때문에 걱정하는 사람도 있다.
그건 자기 합리화를 위한 변명일 뿐이다.

한 때 나도 내 주머니에 10원도 없이 몇년을 살안던 적이 있었다.
그 당시 내 처지를 아는 친구가 밥먹으러 오라며 연락해이 왔었다..
하지만, 100원이 없어 버스를 타지 못해 못간다거나, 1시간여 거리를 걸어야만 했다.
라면 500원씩 할 때 그 500원이 없어 2~3일을 굶어본적이 있는가..

모든 일은 엉키고 엉켜.. 모든 원인은 바로 돈이다..
우리가족의 문제도 돈이고.
요즘 내게 벌어지는 불화의 원인의 그 바닥에는 돈이 베이스하고 있다.
돈 사정으로 연락도 뜸해지는 사태인것이다..




결론,
내 수중에 지금 1년을 쓸 1억이 필요하다.
아마도 지금 1년엔 그정도면 될 듯 싶다.
평생으로 치면 100억이면 되려나?

그러기 위해선 나는 죽기직전까지 달리고달려 쓰러져 질질 기어갈 때까지 악착같이 벌고 벌어야한다.
그리고 나는 이 집을 떠나야 할까보다..

미움보다 더 좌절은 무관심이다..

이런 글을 나열해 쓰자고 하면 몇시간 분량은 충분히 쓰고도 남는다.
쓰면 쓸수록 나만 우울해질 뿐..


조만간 은행이라도 털어야 할까보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2월
휴가가 가장 필요한 사람은? "방금 휴가 복귀한 사람"이랍니다.


라는 트윗을 보고,

오늘 월요병대박이다.
오전내내 어둠속을 헤메고 있음.

별 거 아닌 것 같은데 괜히 신경쓰여 답답해 미치겠음.
뭐.. 눈앞에 있어야 손이라도 대어볼텐데말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계산할께.jpg














아~~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1월

마법같은 수수께끼
자고 나니,
세상이 하얗더라..
모든것들은 지워지고 잊혀져 눈속에 덮여버렸다.
지금도 하염없이 눈이 내린다.
나도 그 것과 같았음.

창밖에 눈 많이 오네..;;
어제까지만 해도 오늘 날씨 좋다고 하더만,
자고나니 입닦고 언제 그랬냐는듯 오늘 오후부터 갠다고..;;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