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2007년/2007년 12월
아주 요즘은 질러대나서 미치겠다.
지갑이 낡아서 4년 가까이 썼으니 군데군데 찢어지고 헤어져서.
사실 평소엔 쓰면서 새로 사야겠다는 생각은 별로 안했었는데, 가만히 지갑을 쳐다보고 있노라면,
이미 결재를 하고 있던 나.
그러다가 덤으로 가방도 하나 질렀고..
오늘은.. 겨울이라, 와이셔츠에 바로 코트 입으려니 좀 썰렁한 감이 있어 니트하나 지르려다 목니트에 다른 코트까지 하나 질러버린.. ;
어쩜 오늘 스펑지를 보니 쇼핑중독에 대한 이야기가 잠깐 나오더군.
나도 청기백기 연습을 해야할까보다.
얼마전엔, 화이트 키보드 하나 질렀고.. 그래서 덕분에 컴에 키보드가 두개 달려있다는..ㅋ
12월, 이번달엔 이사도 가야하는데 아껴야되는데.. 아껴야돼~


Original Flickr Photo Link.

짤방에 눈이 더 가는군..;;

스킨도 작년 12월에 쓰던걸로 바꿔봤는데 영~ 엉성하다.
새로하나 만들어봐야지. 올핸 이러다 스킨하나 제대로 못 만들고 지나가겠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COMMENT*

Gravatar로 닉 이미지를 사용하세요. 간단히 이메일과 비밀번호만으로 가입할 수 있습니다.

  

        

◀ PREV   *1   ... *224   *225   *226   *227   *228   *229   *230   *231   *232   ... *995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