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분류 전체보기에 해당되는 글 995건

◀ PREV   *1   *2   *3   *4   *5   ... *34   NEXT ▶

Category : 2012년 7월
2012년 이제 절반,
이제 6개월 밖에 남지 않았다.
아니 6개월이나 남았다..

어느게 더 나을까.
블로그에 비공개글이 늘어만 간다.
지난 4월 이후 글이 전혀 없었던게 아니라는거지.

세상에서 자꾸만 움츠려드는걸까?
왜 자꾸 숨기려하고 비밀로 하고 싶어지지?

요즘 문화생활도 재미난다.
연극부터, 뮤지컬도 몇개 보고..

요즈음, 사람만나는게 너무나 좋은데.
나이를 먹을 수록 만날 수 있는 사람이 줄어드는게 아쉽다.
아니 만날 시간과 여건이 줄어드는게 무섭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2년 4월
1.
벌써 2012년 1/4이 지났소.
뭘 했나?
좀 있으면 5월일거고, 또 다시 여름.. 그러면 올해도 절반이 지나갈진데.

좀 즐기고 싶으나.
좀 만나고 싶으나.
좀 떠나고 싶으나.
좀 여유롭고 싶으나.

생각만큼 되질 않는구려.

2.
오늘 부재자투표를 하고 왔소.
지난번 부재자투표때 줄서서 투표하던 때와는 달리 썰렁한 투표소에 조금은 아쉬웠소만,
사실 누가 누군지 사진한장, 종이 한장의 책자를 보고 결정하기엔 시간도 의미도 없다고 보오.
그래도 나름 한표를 주었다는데 뿌듯함을 느꼈을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오.
미디어에선 그날의 예상투표를 점치곤하오.
그게 다 무슨 의미란 말이요.
그 사람도 후보가 어떤 사람인지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그냥 인상좋은 사람 선택하는 것이오?
오히려 누군가 앞서간다는 의미를 북돋아 당일날 그 후보자에게 투표의 맘만 더 끌리게 하는건 아닌가 싶소만...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2년 3월
최근 한 달간, 요즘 엄청 심난.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2년 2월
#1
어제 우여곡절(迂餘曲折) 끝에 아이패드2를 중고(中古)로 판매하였다.
요즘 종종 아이패드3의 출시 루머가 감돌고 있기에 더 늦어지면, 중고판매가(中古販賣價)가 급격히 떨어질 걸 감안(勘案)하여
나름 서루른 것인데.

그리고 오늘 아침 3월 초 아이패드3의 출시설(出市說)이 거의 유력(有力)해지는 듯 싶다.
아이패드3가 될지 아이패드2S가 될지, 예상하건데 후자일 가능성(可能性)이 크다고 본다.

어제 첫번 째 구매예약자는 불발(不發)되고 장소도 옮기도 다시금 약속 잡고 하여 어여쁜 여자분께 넘겨주었다.
오늘 잘 쓰겠다는 문자까지 받았으니 문제없이 잘 판매완료 된 듯 싶다.
그 분께는 조금은 미안한 감이 드는건 왜 일까? ㅋㅋ

이제 차기(次期) 아이패드 출시와 더불어,
아이패드2 국내 정발(正式發賣) 당시 날 새어가며 구매러쉬를 가하던 그 때를 다시금 긴장감이 돌게 되는구나..


#2
2012년 뭘 하고 지낸지도 모르는 1월이 가버리고 2월이 되었는데.
아직도 뭘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지금도 시간은 마구마구 쳐달려 가는데.
나는 아직도 계속 그자리에 멍하니 서 있는 듯 싶어 답답하기만 하다.
입춘(入春)도 지났고..
내 맘에도 곧 3월(三月)이니 꽃피는 봄이 올 날이 있겠지..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2년 1월
#1
매해, 매번 자격증 시험엔 그냥 뒤집고 밀어넣기(?) 방식으로 항상 이런저런 자격시험을 치르곤 한다.
이번에도 기능사 일정이 있길래 그냥 무턱대고 원서접수를 했다.
한달여도 안남은 시간인 듯 싶은데
책도 없고 뭐.. 아는 내용도 없고..;;

지난 해 가을, 정보처리기사도 그냥 응시자격이 되길래 무식하게 시험을 치뤘는데 60점만점이 컷트라인인걸..

안타깝게 58점이 나오더라.. ;;
차라리 현저히 낮으면 어차피 제대로 공부도 안했으니 그러려니 하겠는데 솔직히 공부좀 해서 붙을걸 하는 생각이 들었다는..

#2
집에 데탑의 OS를 x64 로 변경하였다..
역시나 목적은 메모리추가에 따르게 되었던 사항인데.
항상 그랬듯 새롭게 다시 이것저것 셋팅부터 설치까지 1주일 이상 천천이 작업하곤 하는데.
다른 건 다 되었지만, 크롬의 설정만은 여간 어려운게 아니더라는.
구글계정으로 타 컴에서 동기화를 지원하고 있지만,
이게 절반만 되는 동기화라는걸 새삼스레 다시금 느꼈다.

구글확장스토어에 없는 확장에 있어선 동기화가 지원되지 않는다.
모든 확장플러그인은 구글스토어에 등록된 것에서만 다시금 다운로드해주는 역활만을 할 뿐, 추가후 스토에서 내려지거나 없어진 플러그인은 동기화가 되지 않는다는 것.

결론적으로 무늬만 달달한 동기화 아닌 동기화 기능..

회사 컴에서 프로필 파일들을 모두 백업해와서 복사해 넣고, 역시나 이게 정답인 듯 노가다로 때워 맞췄다.
첨부터 이리할 걸.

#3
며 칠 후면 설날.
이제 정말 빼도박도 못하는 또 한살이 추가 되는 시간이 왔다.
age = ++age;
아.. 이거 볼 때마다 맘이 시리다.
올 핸 또 어떤 장벽들이 닥치려나.
항상 바라는 것이지만, 올해 정말 행복하고 싶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2년 1월
#1
새해가 밝았음에도 이전 2011년과 별반 달라진건 없다.

사실, 이게 더 안타까운 현실.
뭐.. 탁 털어버리고 새로 시작해야할 건덕지가 되지 않는다.
현실에서 새로 시작한다는건 대부분 지난 모든 걸 잃어버린 다는 것과 같은 이치라 본다.
아닌 경우도 있지만, 일상의 월급쟁이들에겐 그게 더 하다.
같은 길을 계속 가거나 그게 아니고 새로운 것이란 초기화랑 맞먹는 작업이니깐.

#2
일상생활이 각종 SNS와 WEB에 스며들보니, 전자기기 들 -  iPhone, iPad - 과 대부분의 여유시간을 함께하곤한다.
크리스마스 즈음 하여 iPhone의 iOS5의 탈옥이 나왔음에, 최근 한 2주정도는 요걸로 시간을 보내고 있긴하다.

나처럼 1년 반 동안 쓴 구식 기기보단, 성능좋은 신제품으로 바꾸라는 애플의 감성업데이트로 인해 날이갈 수록 버벅이는 건 어쩔 수가 없다.
더불어 탈옥하여 쓰고 있는 내 폰은 내 시선을 피해 리부팅과 리스프링을 밥먹듯이 하고 있다.
내 눈에 띄는 경우만 하루에 한, 두번.. 미처 확인하지 못 한 경우까지면 족히 3~5번은 되지 않을까 싶다.

새해가 밝았음에 나이도 한살 더 축적되어졌고.
날로 번창함에 귀차니즘은 더더욱 커졌다.
이러다 말면 보험처리 하고 리퍼 받지.. 싶다.
새로 재설정, 재설치, 탈옥하기가 귀찮기만 하다.

이상 2012년 신년 1월의 중간 보고였음.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2년 1월

9966699999966699999966699966669996669999966699666996699
9966999999996999999996666996699666699666996699666996699
9966699999999999999966666699996666699666996699666996699
9966666999999999999666666669966666699666996699666996699
9966666669999999966666666669966666699666996699666996699
9966666666699996666666666669966666699666996699666996666
9966666666669966666666666669966666669999966669999996699

Ctrl+F 검색 키워드 '99' 입력

2011년에 했던 새해 다짐 글 뒤돌아 보기.. ;;

아직 2012년 카테고리도 없네. 만들어야지.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12월

사랑에너지를 전하세요.







2011년 끝~!
2012년 시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12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 iPhone 4 | Average | Auto W/B | 1/15sec | F2.8 | 3.85mm | ISO-160 | No Flash | 550 x 411 pixels

시금치와 사과를 함께 갈아 만든 그린스무디.
시금치가 조금 적었는지 사과가 많았던건지 사과맞이 좀 진하긴 했지만, 나름 괜찮았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 iPhone 4 | Average | Auto W/B | 1/15sec | F2.8 | 3.85mm | ISO-125 | No Flash | 550 x 513 pixels

겨울엔 따뜻한 현미차가 좋아. 보온병에 넣어 가끔 마시면 더 좋아.
마시고난 현미는 씹어먹으면 누룽지 먹는 것 같아.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12월

집에 와보니 어둑컴컴 썰렁하네요.

'아버님댁에 종편채널 삭제해 드려야 겠어요.'


오늘의 명언

시간은 참 빠르게 지나가요.
어느덧 2011년도 한달 밖에 남지 않았어요.
아직 한달이나 남았다는 긍정적인 생각으로 지내기엔 나이도 훌쩍 훌쩍 먹어버렸구요.
하루가 하루가 너무나도 급하게 허무하게 지나갑니다.


벌써 내년엔 어찌되려나 걱정부터 하며 남은 한 달을 보낼 것 같아요.
오늘부터라도 마법의 주문을 걸어야겠어요.

'내일은 대박이 터질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춥다 문열어라.jpg

요  흰둥이 울집 백백이 닮았어요..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550 x 309 pixels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11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 iPhone 4 | Average | Auto W/B | 1/15sec | F2.8 | 3.85mm | ISO-125 | No Flash | 550 x 411 pixels


배불리 먹고 왔심.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포토앨범/여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 iPhone 4 | Average | Auto W/B | 1/914sec | F2.8 | 3.85mm | ISO-80 | No Flash | 550 x 822 pixels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 iPhone 4 | Average | Auto W/B | 1/495sec | F2.8 | 3.85mm | ISO-80 | No Flash | 550 x 1050 pixels

#20111113
신성리 갈대밭에 다녀옴.
아직 찬바람이 시작되지 않은 깊은 가을 날에, 그 곳에 가보니 곧 겨울이 옆에 바짝 다가와 있다는 걸 새삼 느낄 수 있었음.
나, 그리고 내 사람은 그렇게 식어만 가는 것 같아.
올해 겨울은 더 얼마나 시리려나.


얼굴나온 사진보다 이런게 더 찐함. (!_!)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10월

햇살 따듯한 가을날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한잔 ㅋ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11월
채식을 시작한지 한 달째.
그동안 너무나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몸도 가벼워지고 마음도 속도 가벼워졌다.
주변사람들은 그런다.
너랑 저녁먹고 들어갈래도 먹을게 없다라고.
사실 그렇다. 밖에서 한끼를 제대로 채울 곳이 손에 꼽을 정도니 주변인들도 여간 어려운게 아니다.
모임이라도 있는 날엔, 내 눈치 보느라 바쁘다.
나는 말한다.
'내가 채식을 하는건 다른 사람들에게 불편함을 주기 위함이 아니니 나 신경쓰지 말고 너네 먹고싶은 거 먹자'

오늘은 마르쉐라 채식뷔페, 대전에서 아마 채식음식점으론 최고라 할 만한 곳에 가보았다.
그 최고라 함이 비교할 곳이 그다지 몇곳 안된다는게 비교한다는 것 조차 웃기긴하다.
넉넉히 먹어도 속에 그다지 부담이 없다.




함께했던 친구들은 말한다.
속이 허하다고. 지금은 배부른데, 금방 배꺼질 것 같다고.
내 입맛엔 안 맞는다며 고기먹고 싶다고 어찌나 먹는내내 궁시렁 대던지..

담부턴 떼어두고 와야겠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11월
대구에 다녀왔다.
현미+채식으로 성인병(고혈압)을 치료해 TV에도 책에서도 유명해진 신경외과? 황성수 박사님의 식생활개선 강좌를 들으러 갔다옴.

평일임에도 회사에서 오후를 비워 달리고 달려 강좌 시간보다 10분늦게 도착.
이미 알고 있는 내용임에도 아~~ 고개를 절로 끄덕이게 하는 내용이었음.
나름 쁘듯하니 다시금 채식생활에 동기부여가 되었다.

대구까지 가서 그냥 오기 뭐해  대구스타디움을 콕! 찍고 왔삼.




해는 저물어가고,
몸은 피곤한 하루였지만 맘은 즐거운 하루였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10월
#1
새삼스럽지만, 페북의 그물망에 걸려드는 인맥에 놀라곤한다.
예전 그다지 좋지만은 않게 지낸 친구가 친구추천에 뜬걸 보고, 친구추가 버튼에서 10여분을 망설이고 고민했다.
내가 왜 기계앞에서 이런 것까지 고민해야하는 생각도 들고 만감이 교차.

#2
오늘 아침 8시가 좀 넘어서 웹서핑을 신나게 하던 중 갑작스런 뜬금없는 게시물 하나 '스티브잡스 사망'
다들 많이 들었을것이니, 이하 긴 내용은 생략.


#3
오늘 회사에서도 이래저래 정말 심난하다.
이제 나도 박수칠 때, 그리고 떠날 때가 된건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10월

요즘 머리가 너무 아프것도 있었고, 속도 너무 좋지 않아 지난 8월부터 두어달 병원도 여러번 가고 배가 너무 아파서 밤새어 잠 못 이룬적도 있고 이래저래 고생 많이 했다.
그래서,
현미채식이 좋다길래 무작정 시작.



지난 토요일
2011, 10, 01 저녁식사부터.
근처 대형마트에 가서 현미, 양상추, 상추외 갖은 채소잎, 브로컬리, 콩나물, 두부 이렇게 장바구니에 덮석.
얼마 안샀는데 왜케 비싸.
첫날 현미쌀을 물에 불려, 검정콩과 함께 알콩한 밥을 지었지.
그리고 쌈 잎들과, 브로컬리를 두고 먹는데 정말이지 너무 맛있었어.
그 당시로는 채소만 먹고도 충분히 살수 있을 듯 한.

그리고 다음날 아침부터 다시금 현미에 채소들과 콩나물 국.
점심은 어쩌다보니 굶고.
저녁도 현미채식.

그리고 오늘은 만 3일 째.
회사에서가 문젠데 조만간 도시락을 준비해서 가야할 듯 싶어.
점심에 계란부터 오정어며.. 이것저것 가려내고 먹느라 다른 사람들 눈치도 좀 그렇고..
음. 채식을 시작한지 아직 완전한 3일 째는 아니지만,
뭔가 몸이 편하다. 아직 이제 시작이라 많이 달라진건 못느끼지만, 몸이 가볍다고 해야하나?
뭐 그런느낌.
일단 1주일 후 다시금 보자.


사진은 엄스요~
그래도 그냥가면 서운하잖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곰 질식!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9월
낮에 써보는 블로그가 얼마만인가..
요즘은 일상이 늘 심난하다.
찬바람 불기시작하니 맘도 시려지는 것 같고.
매년 이맘 때면 우울증이 새록새록 돋아나는 듯 한.

블로그는 뭐 쓸말도 없고. 할말도 없고. 감흥도 없고.
틔터는 여전히 눈탱이만 잡고.
페스북은 혼자서 지껄이는 딱따구리 같다.
이 것들은 모두, 마치 산에 올라가 외쳐보지만, 메아리조차 돌아오지 않는 왕따의 지름길들 같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포토앨범/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 iPhone 4 | Average | Auto W/B | 1/1040sec | F2.8 | 3.85mm | ISO-80 | No Flash | 550 x 736 pixels
요렇게 철길 가운데 서서 사진 찍기가 쉽지는 않지..
현 운행중인 철길에 우연히 거닐 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 iPhone 4 | Average | Auto W/B | 1/1312sec | F2.8 | 3.85mm | ISO-80 | No Flash | 550 x 411 pixels
그리고 고속도로도 가운데..


나는 이렇게 기나긴 길에 오늘도 쉴새없이 달려야만 한다. 그래서 다리도 아프고 몸도 피곤하지만,
언제 나를 덥칠지 모를 걱정에 더욱이 박차를 가해야만 하는게 우리네 삶이겠지.
달려라 달려.
저 끝이 보이는 곳까지.
나보다 저 멀리 가는 이가 지금은 너무나 부럽기만 하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8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 iPhone 4 | Average | Auto W/B | 1/15sec | F2.8 | 3.85mm | ISO-200 | No Flash | 550 x 411 pixels


살얼음 얼은 소주 두어잔..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7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 iPhone 4 | Average | Auto W/B | 1/3352sec | F2.8 | 3.85mm | ISO-80 | No Flash | 550 x 355 pixels


요즘은 날씨가 계속 구리구리 하다보니 요런 사진만 찍게 되네..
장마가 한달이 넘게 가다니..
8월 중순까지 비가 오락가락 하다가 8월 말쯤엔 태풍이 올거라던데..
해가 바뀌면 바뀔수록 날은 점점더 허막해져만 간다.
더 더워지고 더 추워지고 더 많은 비와 눈 바람, 그리고 잦은 태풍..
이게 다 우리가 환경오염을 시킨 그 좋은 댓가이겠지.
되로 주고 말로 받는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7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 iPhone 4 | Average | Auto W/B | 1/15082sec | F2.8 | 3.85mm | ISO-100 | No Flash | 550 x 348 pixels

#20110716 비개인 오후 구름 사이 삐끗 햇살 한줌.
저 멀리 저건.. 달?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7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 iPhone 4 | Average | Auto W/B | 1/50sec | F2.8 | 3.85mm | ISO-100 | No Flash | 550 x 268 pixels

#20110709 pano 장마가 짙던 날 아침, 천변에 핀 물안개



이제 장마도 거의 끝물인 듯 싶고.
남은건 달려드는 무더위..
나는 네가 싫다고옹..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7월

# 당분간 저녁시간 일정

6시 퇴근, 저녁은 알아서 먹던가 굶던가 7시까지 입실.
7시부터 10시까지 강의 및 문제풀이, 연습

더 강해져서 나가자.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7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 iPhone 4 | Average | Auto W/B | 1/973sec | F2.8 | 3.85mm | ISO-80 | No Flash | 550 x 411 pixels


오늘 같은 날씨만 된다면 여름날도 세상 살만 할 것 같다.
밤에 찬바람 살랑살랑한 가을 날 같았다. 하지만 이럴 순 없지.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6월
2011년의 절반이 날아가서 우울해 하고 있던 6월의 마지막날에 소소한 당첨소식.
이로인해, 다음 메일과 클라우드가 100G로 늘었다.
내가 당첨됐다!!는 의미에선 초대박 확율의 당첨은 아닌 듯 싶고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스토리 아이디를 만들당시 오픈 며칠내 가입한거라 나름 레어라 생각하고 있는데.
그건 그렇고, 다음 클라우드 이제 어디다 써야 하나 야구동영상 올려둘까..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포토앨범/여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 iPhone 4 | Average | Auto W/B | 1/120sec | F2.8 | 3.85mm | ISO-100 | No Flash | 550 x 368 pixels

펜션에 도착, 백구 긔엽긔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 iPhone 4 | Average | Auto W/B | 1/60sec | F2.8 | 3.85mm | ISO-80 | No Flash | 550 x 411 pixels

펜션 앞 강가에서 잡은 다슬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 iPhone 4 | Average | Auto W/B | 1/914sec | F2.8 | 3.85mm | ISO-80 | No Flash | 550 x 411 pixels

지리산 삼성궁 도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 iPhone 4 | Average | Auto W/B | 1/686sec | F2.8 | 3.85mm | ISO-80 | No Flash | 550 x 411 pixels


2011년 6월 4일 ~ 5, 6일
지리산 강나루펜션
나, 달재, 지령, 동현 그리고 혜정

첫날 도착 강가에서 다슬기 잡기.
저녁먹고 나와 혜정 빼고 다시금 다슬기 채취;;
남은 둘이선 새벽 2시까지 술 구덩이.
술 깰겸 산책길에 수 없이 많은 반딧불이와 함께 추억 더듬기;
담날 지리산 삼성궁 탐방, 오후는 강가 물놀이 겸 낚시.
저녁에 다시금 간단한 술;;

아쉽지만 일정상 먼저 돌아와야만 했던 나.
나머지 일행은 다음 일정을 만끽했었었드랬나?
담날 집에와서 본 그들은 눈 풀린 만신창이 ㅋㅋㅋ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6월
처음 펌웨어를 잘 못받아 삽질한 것 외엔
단번에 업데이트 잘 되었다.
개발자를 위한 베타버전이라지만, 나름 깔끔하니... 근데 iOS 4.3.3과 별 차이를 못느끼겠다;;
클라우드나 뭔가 기능도 많이 추가된 것 같긴한데, 아직 그다지 잘 모르겠고.
자주 애용하는 게임 하나만 자꾸 팅긴다는;;

괜히했네.

그냥 나중에 정펌 나오면 하세요. ;;;;;;;;;;;;;;;;;;;;;;;;;;


류자키.jpg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6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401 x 193 pixels


기준이 뭐냔?
젖소는 하루 기준이고 자동차는 km 기준?
하루와 km의 기준이 같냔?
지랄같은 생각이구나. 자동차를 하루종일 운행하면 어찌?

저 기준이라면, 내 차는 3000만원짜리니까 벨롸스타 보다 연비 훨씬 좋겠구만.
극단적인 예라면, 성립이 안된다는건 아니지만,
내 키가 180cm 면 그 보다 작은 잘 나가는 연예인보다 수입이 더 많을 수도 있다는 논리.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1년/2011년 5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NY | DSLR-A350 | Multi-Segment | Auto W/B | 1/15sec | F5.6 | F5.6 | 0EV | 55mm | 35mm equiv 82mm | ISO-400 | No Flash | 550 x 367 pixels

1.
KT 3G망 정말 지랄같다.
아이폰과 함께 OPMD를 쓰고 있는 아이패드에서는 페이지가 거의 열리지 않는다.
아이폰에서 속도체크결과 안습이다.
속도측정이 실패하거나 겨우 진행된다 싶으면
다운속도 0.09Mbps, 업로드 0.1Mbps에서 더이상 진행이 되지 않는다.
이거 뭐.. 발로 뛰는건 고객이구나.


2.
아이폰을 8개월 정도 썼지만, 유료어플을 구매한건 3~4개 정도?
물론 탈옥이라는 매체가 있기도 했지만, 크랙어플을 쓴 것도 5개이내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대부분은 today free 어플을 받는다.

하지만,
2주정도 아이패드를 쓰면서.. 2주만에 지른 어플이 수십개가 된다.

사실 질러도 낫개의 비용은 얼마 되지 않는 다는게 더 큰 문제인데.
티클모아 태산이 된다고 지르고 지르다보니 그 금액도 만만치 않다는 걸 뒤 늦게 깨달았다.

그치만,
질러대는 만큼과는 달리 무료로 즐기는 매거진이나 E-Book 에 있어서는 활용도는 너무나 좋다.
매달 30여개의 무료 매거진 어플만으로도 나날을 보내는데 충분하다고 본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 PREV   *1   *2   *3   *4   *5   ... *34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