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2009년/2009년 11월
1.
11월23일..
마음이 뒤숭숭해서..
며칠 쉬어보려구 다짐했었는데..
하나의 문자에 그 다짐이 녹아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어제오늘
회사일에 정신없다.
마감해야하는 시간이 오늘 내일이라..
왜 하필 이럴 때 평소에 없던 일까지 자꾸 밀려오는건지.
덕분에 하루에 하나도 벅찰 일을 2~3개 잡고 있으려니
짜증도 나고, 혼자서 하려니 답답하기도 하고.
밤새 걱정에 뒤척이다가 날이 밝아 그렇게 또 하루가 지났다..
내일은 어떠려나..

3.
요즘은 유난히 작년 요맘 때 보낸 똥글이가 생각난다.
너무나 정들어서 눈물도 나지 않던.
요즘 그 빈자리가 새삼스레 이렇게 느껴지는건 뭘까?
방도 때 아니게 허전한것 같고 말야.

꽉 채워줄 뭔가가 절실히 필요하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COMMENT*

Gravatar로 닉 이미지를 사용하세요. 간단히 이메일과 비밀번호만으로 가입할 수 있습니다.

  

        

  *1   ... *120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 *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