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2009년/2009년 8월
갑작스레 듣게된 소식에 일이 손에 잡히질 않네요.
지난 노무현 서거때처럼 멍하니 인터넷만 뒤쳑이고 있어요.
사실 어렷을 적이라.. 그다지 그분의 업적 같은건 잘 모릅니다.
그다지 존경할만한 분이었다라고 말하기도, 너무 안됐다라고 말하기도 그렇다는건데.
다만, 잘했것 못했건, 한 나라를 이 끌어주었던 분이 떠났다는게 아쉬울 따름이죠.
근데.. 과연 훗날 지금의 이명박이 이 상황에 달하면 기분은 어떨까 싶기도하고..

인터넷을 돌아다니다 보니..
참으로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 있더랍니다.

자기가 싫은 사람도 있고 좋은 사람도, 꼭 사람이 아니더라도 좋은 것과 나쁜 것이 있는것에대해,
특히 그 타겟이 사람일 때 그 사람을 싫어하거나 혹은 그 이상의 경멸이라고 해야하나..
그런 감정으로 욕을 해대며, 비하하며 글을 올리는 사람의 정신세계는 어떤것일까요?

싫으면 안보면 되는거지 왜 보기싫은 사람 앞에와서 돌을 던지고 욕을 해대는 것인지.
그럼으로서 쾌락을 느끼는 정신적 문제가 있는 사람인것인가 싶기도하고..
얼굴보이지 않는 인터넷 공간이라고 막 해대는 것일까요?
과연 얼굴보이는 곳에서 그사람이 떳떳하게 똑같은 말을 해낼 수 있을지도 더 의심이 갑니다.
그렇게 써놓구선 그 글에 비난이 이어지면 그 비난에 대처도 못해는 경우가 대부분인게 더 웃기죠.

일만 저질러놓구선 나 몰라라 하며, 사회에선 내가 그 글 쓴사람 아니다라고 멀쩡히 다닐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드네요.

욕을하고 비난을 줘도 좋습니다. 뒤돌아서서 갈길 가면 되는것이지 왜 그런걸까?
정말 심리학적인 문제가 있는것일까?
그렇게 아니다라고 하는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있는 공간에 와서 돌 한번 던져보고 그 질책에 다시금 발도 못 내놓는 그 소심함이 자신의 구덩이를 파는 것인것 같네요.

니마~ 아, 좀! 자중 좀..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9년/2009년 8월
@1
제목을 쓰고보니 815라..
콜라독립이 생각난다.
1999년 생산을 시작해 한때 15%가까운 점유율을 보인적도 있었다는데.
2007년 사실상 부도처리 된 상태로 지금은 자취조차 감춰버린 국내 생산 콜라 815콜라
제목이 그렇다보 서두였고..

@2
간만에 텍스트큐브 레이아웃을 잡다보니 감회가 새롭다고 해야하나.
빨리 끝내고 싶다라는 생각이 드는걸로 보아 이번은 완성이 될 듯 싶기도한데.
2.0에 더해지면 좋겠다라는 맘으로 한 걸음.

@3
초복, 중복, 광복 이라는 말.
다 지났지만,
근데, 이제 더위는 시작되었다. 젝일씨.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9년/2009년 8월
1억 버는게 빠를까요 세는게 빠를까요?
당연히 세는게 빠르지 않을까요?
그럼 한번 세 볼까요?
1초에 하나씩 센다 밥도 안먹고 연애도 안하고 잠도 안자고 숫자만 센다.
하루는 24시간 분으로는 1,440분 초로는 86,400초
그럼 1억을 86,400초로 나누면 일로 따지면 1,157일 월로 따지면 39개월
년으로 따지면 3년 2개월이 나옵니다.

근데 어떻게 사람이 24시간 숫자만 셉니까?
천단위 넘어가면 과연 1초에 하나씩 셀수나 있을까요?
2초씩 잡으면 7년이 넘어가고
3초씩 잡으면 10년이 넘는다는 겁니다.

그럼 처음으로 넘어가서 1억을 버는게 빠를까요? 세는게 빠를까요?
그렇습니다. 1억을 버는게 훨씬 빠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여러분 지금 1억 있으십니까?

잠깐,
이 대목에서 난 한숨에 좌절을 했다..
일단 계속 넘어가고.. 나머지는 뒤에서..

10년을 개미처럼 일을해도
20년을 알뜰살뜰 저축해도
30년을 안쓰고 안입고 아둥바둥 거려도
여러분 지금 1억 벌어 놓으셨습니까?

도데체 왜 세는것보다 버는게 빠른 그 1억이 여러분은 없는것 입니까?
과연 그 많은 돈들은 어디에 있다는 것입니까?

그러기 때문에 여러분은 반성하셔야 합니다.
당신의 삶에서 당신이 원하는걸 발견하지 못했다면 그건 당신의 선택이 잘못됬던 겁니다

여러분은 지금 직장을 잃어도 집을 잃어도 그 흔한 문화시설하나 없어도 다 내 팔자인 겁니다.
과연 여러분은 그런 팔자를 원하셨던 겁니까?

천만의 말씀인것입니다.
여러분의 선택이 인주를 바꾸고 인주가 바껴야 여러분의 삶이 바뀌고 당신 삶이 바껴야
당신 아이들의 삶이 바뀝니다.

======================================================

물론 여기까지의 이야기를 진행해오면서 이 이야기는 모순이 있다는 걸 안다.
결론적으로 1초에 1원을 벌어야하고..
10초면 10원을 벌어야하며..
저 서두를 뒤로 올라가면,
1억을 버는덴,
하루 86,400원씩, 39개월, 년으로 따지면 3년 2개월만 벌면 된다.

월급으로 계산을하면,
86,400 x 30일 = 2,592,000원이다..
과연 연봉으로 따지면 적어도.. 31,104,000원..
절대 소비도 잠도, 밥시간도 없는 일로만 찌들어 즉 3천만원의 연봉을 받는 사람이 되어야한다.

나는 소비도 해야하고, 밥도 먹어야하며, 잠도 자야한다..
더욱이 좌절스러운건  연봉이 3천1백이라니...
대리, 과장급의 입장에선 힘든일이구나..
사업가이어야하나?
우리나라에 과연 사업가는 얼마나 될까?

여기까지 쓰고나니 복잡해진다..
웃자고 시작한 글이 심난해지다니.. ㅠ

글을 마지막으로 저장하려던 순간 떠오른게 있다..
가속력이라고 할까?
처음엔 100만씩 벌고,, 계급과 위치와 직급이 올라 200씩 300씩 벌게 된다면..
저 시간은 조금 줄여지지 않을까?
항상 환경적 요인과 변수가 문제지..
그 큰 변수는 아마도 '우리나라의 현실'이 아닐까 싶다..
이론과 현실의 차이는 바로 변수에 있다는 것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