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2012년 2월
#1
어제 우여곡절(迂餘曲折) 끝에 아이패드2를 중고(中古)로 판매하였다.
요즘 종종 아이패드3의 출시 루머가 감돌고 있기에 더 늦어지면, 중고판매가(中古販賣價)가 급격히 떨어질 걸 감안(勘案)하여
나름 서루른 것인데.

그리고 오늘 아침 3월 초 아이패드3의 출시설(出市說)이 거의 유력(有力)해지는 듯 싶다.
아이패드3가 될지 아이패드2S가 될지, 예상하건데 후자일 가능성(可能性)이 크다고 본다.

어제 첫번 째 구매예약자는 불발(不發)되고 장소도 옮기도 다시금 약속 잡고 하여 어여쁜 여자분께 넘겨주었다.
오늘 잘 쓰겠다는 문자까지 받았으니 문제없이 잘 판매완료 된 듯 싶다.
그 분께는 조금은 미안한 감이 드는건 왜 일까? ㅋㅋ

이제 차기(次期) 아이패드 출시와 더불어,
아이패드2 국내 정발(正式發賣) 당시 날 새어가며 구매러쉬를 가하던 그 때를 다시금 긴장감이 돌게 되는구나..


#2
2012년 뭘 하고 지낸지도 모르는 1월이 가버리고 2월이 되었는데.
아직도 뭘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지금도 시간은 마구마구 쳐달려 가는데.
나는 아직도 계속 그자리에 멍하니 서 있는 듯 싶어 답답하기만 하다.
입춘(入春)도 지났고..
내 맘에도 곧 3월(三月)이니 꽃피는 봄이 올 날이 있겠지..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COMMENT*

Gravatar로 닉 이미지를 사용하세요. 간단히 이메일과 비밀번호만으로 가입할 수 있습니다.

  

        

◀ PREV   *1   *2   *3   *4   *5   *6   *7   *8   ... *995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