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2007년/2007년 6월
메일을 통한 스팸이야 무시하거나, 메일 목록에서 그냥 삭제 혹은,
요즘은 막강한 스팸필터 서비스를 대부분 제공하기 때문에 스팸메일함으로 분류가 되어 거의 신경을 쓰지 않고 있다.

허나 요즘 내겐, 휴대폰 스팸도 이제 블로그 시대에 맞춰 트랙백 리퍼러에 맞춘 스팸이 오고있다.

그 머리쓰는 방식도 참 한번더 쓰긴썼는데.
정말 걸려들기 쉽상이다.
나처럼 모르는 번호는 안받거나 부재중 있어도 안걸어 보는 유저라면 별 신경안쓰이는거지만,
자주 찍히니 이것도 은근히 기분이 상한다.

전화벨이 한번 딱 울린다 그리고 끊어져버리는 전화.
번호인즉 010-xxx-xxxx..
통상적인 개인번호이기때문에 궁금해할 수 밖에.
예전의 이러한 방식의 스팸은 060- 의 번호를 남겼었지만,
이제 일반번호를 리퍼러로 남겨 다시금 수신자가 다시금 궁금증으로 걸어보게끔 하는 방식이다.
당연 걸면 성인 광고로 넘어가게 된다.

한가지 테스트를 해보았다.
해당 번호로 수신자부담 전화를 통해 걸어보았다.
당연 멘트도 잘 만들어놨더이다. 통상적인 휴대폰업체의 '고객이 전화를 받을 수 없어 음성사서함으로 연결됩니다'의 나름대로 깔끔한 목소리와는 달리 어디서 중국사람 가져다 녹음한듯 띨띨한 여자 목소리가 나온다.
수신자 부담으로 걸지 말라는거지.

확인결과 휴대폰요금에서 '안녕하세요' 멘트를 듣고 끊은 5초도 안되는 사이에 70원이 빠져나간걸 확인했다. 과연 국제전화 요금성에 걸린것인가.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6월
아주 노트북은 작고 가벼워야 한다는 신념을 필사적으로 가지고 있는 나에겐 노리고 노리던 8.9인치 사이즈의 P1510. 그 지름신을 무색하게 만든 새 제품이 나왔다.

5.6인치 WSVGA(1,024×600) 해상도의 컨버터블 타입 터치 패널을 장착
Intel A110(800MHz, FSB 400, L2 캐시 512KB)
UMPC에서 느끼지 못했던 키보드까지,
크기 171×133×26.5~32mm
무게 역시 초경량 노트북 PC의 절반 수준에 해당하는 580g에 불과.
가격은 129만원예상.

6월말 출시예정이라고 하니... 바로 구입은 힘들겠지만, 모으고 모아 질러야.

리뷰 - 노트기어
이미지 출처 노트기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nasonic | DMC-LX2 | Multi-Segment | Auto W/B | 1/60sec | F3.6 | F2.8 | 0EV | 10mm | 35mm equiv 45mm | ISO-200 | No Flash | 600 x 367 pixel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6월
편견 [偏見 prejudice]
[명사]공정하지 못하고 한쪽으로 치우친 생각. ≒일편지견.

다시 말해서 특정 인물이나 사물 또는 뜻밖에 일어난 일에 대해서 가지는 한쪽으로 치우친 판단이나 의견을 가리키는 경우도 있지만, 보통 어느 사회나 집단에 속하는 다수의 사람들이 특정 대상(특히 특수한 인종이나 집단에 속하는 사람들)에 대해서 간직하는 나쁜 감정, 부정적인 평가, 적대적인 언동의 총체(總體)이다. 논리적인 비판이나 구체적인 사실의 반증(反證)에 의해서도 바꾸기가 어려운 뿌리 깊은 비호의적인 태도나 신념을 말한다.  - 출처 네입뻐 백꽈사젼 -


세상엔 편견아닌 편견이 많이 있습니다.


지난 태터캠프에서 gofeel님(gofeel님이 아닌 다른분 이었나?)과도 잠깐 우스게 소리로 스쳐간 이야기가 있지만,
여자둘이 손을 잡거나, 팔짱을끼고 가면,..
저 두 여자는 아주 친하구나, 우정이 깊은가봐 등등의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러나 그 상황을 남자끼리 하고 간다면 주변의 시선은 어떠한가요?
저부터도 미를친넘 이라고 생각합니다. 심하게는 혹시 남자끼리 어쩌고 저쩌고 하나? 라는 생각도.. '_'

상황이 상황인지라,
여자혼자서는 영화 잘 봅니다. 개인적으로 여자혼자 영화보는것 꽤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근데 남자혼자 영화보면, 저건 백수인가(?) 왕따냐? 뭐하는 넘이지?

두번째는, 여자둘이 영화를 봅니다.
이 상황은 위의 여자둘이 손을 잡고 가는 상황의 생각과 비슷하죠.

세번째는, 4~5명이상의 여자들이 영화를 같이 보러왔습니다.
뭐.. 별 생각없습니다.
저중에 하나 작업(?)걸어볼까 하는생각을..=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
위의 상황에 남자를 투입해보겠습니다.
결과는..
뭐 말하지 않아도...
남자 둘이서 영화보러간다 하면,
그건 그렇다치고, 갈 수도 있죠. 다른 사람들의 시선이 중요한가요?
내가 떳떳하면 되는거구요. 정말 친한친구일 수도 있죠.
근데 4~5명의 남자가 영화만 보고 나왔다.
단순 목적이 영화만이었다면...

웃기지 않나요?


개인적인 편견인건가.
암튼 다른건 몰라도 저는, 남자 둘이 손잡고 사람들 많은 거리를 걷기엔 내심 자신감이 없답니다~
한번 해보세요.
그리고 주의를 둘러보세요. ㅜ'

그 편견이 나만의 생각이 아니었음을 확인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습니다.
다만 그 편견이 없어보이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건 아마도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무관심이겠죠.
어느 누가 그랬더랍니다.
나는 그렇게 하고 길을 걸었는데, 사람들은 별로 나를 이상하게 보지 않던데?
그래?
그럼 너한테 그 사람들이 무관심했던거야..
그럼, 나 왕따 당한거야?
..
..
아니..
그건, 너가 못생겨서 그래.. -_-;

다음 이야기는 무관심이 될수도 있겠네요.


p.s. 앨리스도 담배를 피지 말라는법은 없답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