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모임에 해당되는 글 3건

Category : 2008년/2008년 6월
어젠, 맛집카페 모임에서 벙개에 나갔었어.
선화동 광천식당.
몇년만에 가본곳인데, 내 입맛이 변한것인지, 예전만큼은 못한것 같더라구.

모임자리에 딱 들어갔는데, 첨이라 어찌나 어색하던지.
배불리 먹고 재미나게 즐기고..
사진 좀 보내주세연~! 그랬더니 장당 만원이라는..
여기서 내가 어디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550 x 412 pixels
550 x 412 pixels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8년/2008년 3월
규미, 일쭈니, 경만이 그리고 언니
이렇게 우리 5명은 오랜만에 모였다.
10년이 넘게 지속되는 모임.
황돈~ 월남쌈 맛나게 먹고,
타임월드 옆 빕스 아래 커피샵에서 입가심 커피와 아이스크림을..
근데 아메리칸스톼일의 유자차 시킨 경만이는 뭐야?
이제 나이 먹을 만큼 먹은 아자씨 된거샤?

어젠 얼마 먹지도 않은 술에 속이 미식거려서 일찌감치 쓰러져 잤지.
요즘 속이 넘 않좋아.. 밤새도록 배가 조금만 차가워져도 부글부글 끓는게..

담달에 놀러가쟀는데 갈 수 있을까?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11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550 x 309 pixels
550 x 309 pixels

갑자기 이런 생각이 들었다.
나와는 다른 삶이 부럽다 라는 느낌.
오늘 아주 오랜만에 스무살 시절의 알바했던 이들 모임이 있었다.
10년째 지속되어오고 있는 모임이기에 더욱더 매번 감회가 새롭다.
이젠 여자들은 옆에 아이들을 끼고선 나왔다.
둘다 뱃속엔 이미 둘째를 키워가고 있더군.
그중 언제나 밝은 현주 누나를 보고 있으면, 나도 기분이 좋아진다.
하루의 대부분, 매일매일 그리고 1주일과 한달을 쭈욱 어둑어둑한 사무실과 회사에서 지내는 내겐 일상이 그리 밝지만은 못하다.
그런 내게 오늘의 그 밝은 표정의 사람들의 만남은 부러움의 대상이었다.
나에게도 저런 날이 오겠지.
지금은 앙상한 가지만 남아 다시금 새로운 화분에 심어 놓았다지만,
다가오는 올 겨울이 지나고나면, 내년 봄엔 가지에 새삭이 나고, 어여쁘고 화사한 꽃을 피울 수 있을 날을 기약해본다.

이제 생각해보니 지금 다니는 회사가 생각보다 더 삭막한것 같다.
과연 여기서 얼마나 더 버틸수 있을지..
돈도 돈이고, 일도 일이지만, 너무나도 인정이 매마르고, 피어있는 꽃조차도 시들어 버릴듯한 사람들 속에서 내가 미치든. 그 꽃을 집밟고 가시 꽃을 피워낼 것인가.
안그래도 어렷을 적부터 시골의 외딴집에서 혼자 자란 나에겐 북적거림과, 더할나위 없이 필요한 사랑과 웃음 꽃이 필요한데..
지난 직장과는 달리 지금의 이 곳은 너무나도 비교가 된다..
3개월도 안되어 그만두어 내 이력서에 먹칠하는 일은 저지르지 말자는 어느 꼴통의 말과, 3개월은 버텨봐야 적성에 맞는지 알수 있다는 친구의 말을 발판삼아 조금은 더 버텨볼란다.
올해가 가고 내년 봄이 다가올 때 쯤엔, 꽃을 피울것인지.
아님 새로운 화분에 새로운 꽃을 들어놔야 할지가 보일 것이다.
가지만 남은 나무에도 지금의 물 주기를 게을리 하지 않아야 그 봄날을 기약하는 날의 갈림길의 결정에 후회가 없으리니..

겨울이 오니 다시금 마음이 허전해 지나보다.. 잊고 있었던 겨울이 다시금 오나보다..
잊고 있었는데 오늘의 따뜻했던 사람들과의 만남에서 다시금 기억이 피어나 버렸다..
한 겨울의 찬바람은 손만 시리게 하는게 아니라는걸 그 누구보다 더 잘 아는 나.
즈음 하여 떨어지는 낙엽에도 애타는 나.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