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2005년/2005년 12월
오늘 일준이 한테서 연락이 왔는데.
누나랑 나랑 셋이서 낼 저녁먹자구하는데.
내가 별로 내키지 않는다구 해버렸어.
얼마 되지 않아서 누나한테서 전화도 왔는데.
전화기를 들어서 받을까말까 고민하다 멍하니 전화기만 바라보구 있었다.
결국 받지 않았지만.

책상위를 보니 크리스마스카드가 그대로 있는데말야.
카드바라보고 전화보고..
한번보고 전화보고..

다시 1시간뒤에 전화가 오길래.. 망설이다 결국은 전화를 받긴했는데.
자는척했어.
자면 어쩔수 없지 하고 끊더라구.
왜 할말있으면 하지.. 밉다.

내가 왜 일찍자려하는지 알아?
밤이 깊어지면 깊어질수록 더욱더 맘이 약해지고 누나 생각이 더 나거든.
그게 싫어서.
밤늦게 새벽까지 잠 못이루고 이 생각 저 생각하는게 싫어서그래.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COMMENT*

Gravatar로 닉 이미지를 사용하세요. 간단히 이메일과 비밀번호만으로 가입할 수 있습니다.

  

        

◀ PREV   *1   ... *794   *795   *796   *797   *798   *799   *800   *801   *802   ... *995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