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2007년/2007년 3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만원주고 수리한 자전거를 수리한지 하루만에 도둑맞고,
침까지 잘되던 노트북이 저녁엔 켜지지 않아 AS로 10만원을 날리고.

국은..
내가 아끼고 사랑하는 애완동물이 아픕니다..
정말 속상합니다.
그동안 내가 너무 무심했습니다.
한쪽 눈이 백내장인듯싶습니다.

슴에 껴안고 병원에 가려고 통장을들고 은행을 갔는데
통장에서 현금인출이 안됩니다. 아..
은행 마감시간 넘어서 어찌 할 수도 없고.
가진 현금은 몇천원뿐이고..
그 대로 다시금 병원문을 지나 그냥 집으로 다시금 대려왔습니다.

스러워 잠도 이룰수 없습니다.
날이 밝으면, 돈이라도 빌려 병원으로 달려 가야할것 같습니다.
의료보험도 되지 않아 2년전 30여만원의 다리 수술을 했던 애인데..
이렇게 또 아프다니..
가슴이 미어집니다.
이러다 잘못되는건 아닌지...

변 사람들 왜 그런걸 키우냐 뭐라고 해도 내가 좋아서 데리고 있는다고,
집주인이 이런거 키우면 안된다고 당장 팔아버리라고 하는거 팔았다고 거짓말 해가면서 몰래 키우고 있는건데..
그래나서 더욱더 속상합니다.
별일 없길..
지인들의 말엔 눈은 어쩔수 없다지만, 더이상은 별일 없기를 바랍니다.

비도 서글픕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COMMENT*

Gravatar로 닉 이미지를 사용하세요. 간단히 이메일과 비밀번호만으로 가입할 수 있습니다.

  

        

◀ PREV   *1   ... *288   *289   *290   *291   *292   *293   *294   *295   *296   ... *995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