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포토앨범/쫄랑이 똥글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년 10월 19일 오후 3시...

사랑하던 동글이가 하늘에 닿았습니다.

한달여 동안 먹질 못하고 간간히 갈아서 물에 불려 주사기에 넣어주는 사료를 먹긴했지만,
1주일전부턴 그것조차 멀리하고 물만 마시더니, 며칠전부턴 그것까지도 먹지 않더라구요.
그리곤..
아마 오늘쯤은 힘들겠다 싶어서 어제 19일..
고통스러워 할걸 아니깐, 동물병원에 데리고 가서 안락사를 시키려구 했었는데.
일요일이 동물병원이 휴무더라구요.
어찌나 고통스러웠는지..
살아생전에 한번 자기 스스로 나오려 하지 않았던 자기 케이지를 나오려 하더라구요.
힘이 없어서 걷지도 못하는 몸을 기어서 겨우겨우 케이지 밖으로 목만 걸쳐서 간신히 숨만 쉬고 있는 모습이 안타깝기만 했었어요.
그래서, 조그마한 박스에 담아 몸이 차가워지는 것 같아 수건으로 덮어두었는데..
한 두어시간이 지났나.. 기척이 없길래 수건을 들어보니 차갑게 식어있더라구요.
처음 차차라는 애를 하늘로 보낼 땐 아파트 정원에 뭍어지고..
망토를 보낼 땐 대전에서 차차를 뭍어주었던 전주에 가서 옆자리에 뭍어주고..
그리고 쫄랑이를 보낼 땐.. 그 때도 안락사를 해주었는데.
차갑게 식어 붕대에 감겨 나온 걸 안고선 시내를 걸으며 어찌나 울었던지..
그리고 2년이 지난 지금 마지막 똥글이를 보내면서, 이젠 눈물조차 나질 않네요.
다만 그 자리가 너무나 큰 다는 것만 느낄 뿐.
똥글이를 보내고 하루가 지난 오늘 아침 습관적으로 아침에 일어나 맨 처음 하는 일..
똥글이에게 가서 밥주는 거였는데..
일어나서 나도 모르게
'똥글아 밥먹자..'
라고 하는 나를 보고선 멍하니 있었더랍니다.
지금도 습관적으로 똥글이가 있던자리를 보곤하지만..
맘만 아프네요.
5년간의 시간동안 정이 너무 들었어요.
내가 정말 대학생활을 할 때부터해서 돈이 없어 밥도 굶고 다닐 때도 아들들은 굶기지 않았었었고.
내가 기쁠 때 옆에 껴안고선 둥실둥실 춤도 추고..
내가 힘들 때 그래도 나를 웃게 만들어주었었는데.
이젠 무슨 재미로 살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너무나 정이 들어서 그런것 같아요.
시간이 지나면 잊혀지겠지요.
그치만 그 빈자리의 상처는 계속남겠지요.
이렇게 맘이 아프기에 다시는 이렇게 다른 동물들 키우지 않으려구요.
어제까지 있던 자린데.
사람이 아닌 기르던 동물의 자리가 이처럼 큰데 사람의 빈자리가 얼마나 큰지 새삼스레 느낍니다.
네번을 보내면서..
속으로 속으로 보낸말..
'미안해..'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1. IRis.comment_type_icon
    2008/10/20 23:41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아,.....아니;
    똥글이 마져.....ㅠㅠ
    쫄랑이와 좋은곳으로 갔을꺼예요- 그동안 착한주인님 만나 행복했을꺼예요~
    넘 상심하지마요~
    힘내구요! 기운잃으면 안되요~

  2.  
COMMENT*

Gravatar로 닉 이미지를 사용하세요. 간단히 이메일과 비밀번호만으로 가입할 수 있습니다.

  

        

◀ PREV   *1   ... *176   *177   *178   *179   *180   *181   *182   *183   *184   ... *995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