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2006년/2006년 3월
와우.. 요즘정말 미칠정도로 나를 쑤셔대는게 몇가지 있어.

그 첫번째 바로 돈!
머니머니해도 머니가 최고라고, 그 머니(money)가 뭔지..
하나 막으면 또 하나거 터지는 부실한 댐 공사처럼.
기초 공사가 잘못되나서
어쩔수 없이 윗 부분에 금이 가는 부분만 때우다가 시간을 다 보내야하는것처럼.
그 근본적인 원인은 바로 부실 기초공사인데.
이제와서 부실 기초를 다 어쩌란 말인가.
하나 막으면 다른곳에 또 터지고.

그리구 두번째,
그리운 사람의 기억.
가슴 속에 아련히 남아서 아리고 아려서 쓰리기까지한 그 사람의 기억.
차라리 차여버렸으면 이렇게 애타지는 않았을건데.
이것도 아니구 저것도 아니고.

책상위에..
그 사람에게 주지못한 지난 크리스마스 선물이 아직도 남아있다는게
나를 더욱더 아프게 하지만,
막상 치워버리려했더니. 왜 또! 그걸 못치우고 있는건지, 도무지 나를 알수가 없어.

시간은 사람을 길들인다고 했었는데.
시간이 지나면 잊혀질거라고 했었는데.

아직 시간이 많이 안지난걸까?

지금으로선 돈이 없으면 사랑도 못할것 같아.
매일 터지는 댐 공사하느라 사람 만날 여유조차 없는것 처럼.

postscript
태터 스킨 작업도 해야하는데 말야. 조금 여유가 생기면 bnw part2에 이은 원본 bnw 이 스킨부터 작업을 할까하는데..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1. mxx2comment_type_icon
    2006/03/24 13:14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초면에..참 이런글에 답글이라 죄송하지만..
    힘내세요..+_+;; 우리가 있잖아요~ 헉..이게 아니라..
    여튼 이별이란게 늘 끝을 의미하는건 아니라는 생각인지라 ^-^;;;; (내가 철이 없는건가..)
    돈과 사랑 둘다 어렵지만 부족하지 않을만큼은 누구에게나 주어지길~~~
    화이3 =_=;;;

  2. spoorkcomment_type_icon
    2006/03/24 02:29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시간이 약이라고하던데 .. 그약밖엔 없는거 같더라구요..
    생물학적으로 남자는 3년 정도면 잊고 여자는 1년정도면 잊는다니.
    힘내세요

    • LonnieNa comment_type_icon
      2006/03/24 13:33  PERMALINK  MODIFY/DELETE

      남자, 한 10년 아닐까요?
      크릉.
      남자는 잔의 반절을 비우고 다시 채우고 비울땐 그 채운반절을 비우고 채우고..
      여자는.. 채우고 비우고나서 다시채우고 완전히 비운후 다시 채우고..
      그말일까요?

      위로

    •  
  3.  
COMMENT*

Gravatar로 닉 이미지를 사용하세요. 간단히 이메일과 비밀번호만으로 가입할 수 있습니다.

  

        

  *1   ... *595   *596   *597   *598   *599   *600   *601   *602   *603   ... *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