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2012년 2월
#1
어제 우여곡절(迂餘曲折) 끝에 아이패드2를 중고(中古)로 판매하였다.
요즘 종종 아이패드3의 출시 루머가 감돌고 있기에 더 늦어지면, 중고판매가(中古販賣價)가 급격히 떨어질 걸 감안(勘案)하여
나름 서루른 것인데.

그리고 오늘 아침 3월 초 아이패드3의 출시설(出市說)이 거의 유력(有力)해지는 듯 싶다.
아이패드3가 될지 아이패드2S가 될지, 예상하건데 후자일 가능성(可能性)이 크다고 본다.

어제 첫번 째 구매예약자는 불발(不發)되고 장소도 옮기도 다시금 약속 잡고 하여 어여쁜 여자분께 넘겨주었다.
오늘 잘 쓰겠다는 문자까지 받았으니 문제없이 잘 판매완료 된 듯 싶다.
그 분께는 조금은 미안한 감이 드는건 왜 일까? ㅋㅋ

이제 차기(次期) 아이패드 출시와 더불어,
아이패드2 국내 정발(正式發賣) 당시 날 새어가며 구매러쉬를 가하던 그 때를 다시금 긴장감이 돌게 되는구나..


#2
2012년 뭘 하고 지낸지도 모르는 1월이 가버리고 2월이 되었는데.
아직도 뭘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지금도 시간은 마구마구 쳐달려 가는데.
나는 아직도 계속 그자리에 멍하니 서 있는 듯 싶어 답답하기만 하다.
입춘(入春)도 지났고..
내 맘에도 곧 3월(三月)이니 꽃피는 봄이 올 날이 있겠지..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2년 1월
#1
매해, 매번 자격증 시험엔 그냥 뒤집고 밀어넣기(?) 방식으로 항상 이런저런 자격시험을 치르곤 한다.
이번에도 기능사 일정이 있길래 그냥 무턱대고 원서접수를 했다.
한달여도 안남은 시간인 듯 싶은데
책도 없고 뭐.. 아는 내용도 없고..;;

지난 해 가을, 정보처리기사도 그냥 응시자격이 되길래 무식하게 시험을 치뤘는데 60점만점이 컷트라인인걸..

안타깝게 58점이 나오더라.. ;;
차라리 현저히 낮으면 어차피 제대로 공부도 안했으니 그러려니 하겠는데 솔직히 공부좀 해서 붙을걸 하는 생각이 들었다는..

#2
집에 데탑의 OS를 x64 로 변경하였다..
역시나 목적은 메모리추가에 따르게 되었던 사항인데.
항상 그랬듯 새롭게 다시 이것저것 셋팅부터 설치까지 1주일 이상 천천이 작업하곤 하는데.
다른 건 다 되었지만, 크롬의 설정만은 여간 어려운게 아니더라는.
구글계정으로 타 컴에서 동기화를 지원하고 있지만,
이게 절반만 되는 동기화라는걸 새삼스레 다시금 느꼈다.

구글확장스토어에 없는 확장에 있어선 동기화가 지원되지 않는다.
모든 확장플러그인은 구글스토어에 등록된 것에서만 다시금 다운로드해주는 역활만을 할 뿐, 추가후 스토에서 내려지거나 없어진 플러그인은 동기화가 되지 않는다는 것.

결론적으로 무늬만 달달한 동기화 아닌 동기화 기능..

회사 컴에서 프로필 파일들을 모두 백업해와서 복사해 넣고, 역시나 이게 정답인 듯 노가다로 때워 맞췄다.
첨부터 이리할 걸.

#3
며 칠 후면 설날.
이제 정말 빼도박도 못하는 또 한살이 추가 되는 시간이 왔다.
age = ++age;
아.. 이거 볼 때마다 맘이 시리다.
올 핸 또 어떤 장벽들이 닥치려나.
항상 바라는 것이지만, 올해 정말 행복하고 싶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2년 1월
#1
새해가 밝았음에도 이전 2011년과 별반 달라진건 없다.

사실, 이게 더 안타까운 현실.
뭐.. 탁 털어버리고 새로 시작해야할 건덕지가 되지 않는다.
현실에서 새로 시작한다는건 대부분 지난 모든 걸 잃어버린 다는 것과 같은 이치라 본다.
아닌 경우도 있지만, 일상의 월급쟁이들에겐 그게 더 하다.
같은 길을 계속 가거나 그게 아니고 새로운 것이란 초기화랑 맞먹는 작업이니깐.

#2
일상생활이 각종 SNS와 WEB에 스며들보니, 전자기기 들 -  iPhone, iPad - 과 대부분의 여유시간을 함께하곤한다.
크리스마스 즈음 하여 iPhone의 iOS5의 탈옥이 나왔음에, 최근 한 2주정도는 요걸로 시간을 보내고 있긴하다.

나처럼 1년 반 동안 쓴 구식 기기보단, 성능좋은 신제품으로 바꾸라는 애플의 감성업데이트로 인해 날이갈 수록 버벅이는 건 어쩔 수가 없다.
더불어 탈옥하여 쓰고 있는 내 폰은 내 시선을 피해 리부팅과 리스프링을 밥먹듯이 하고 있다.
내 눈에 띄는 경우만 하루에 한, 두번.. 미처 확인하지 못 한 경우까지면 족히 3~5번은 되지 않을까 싶다.

새해가 밝았음에 나이도 한살 더 축적되어졌고.
날로 번창함에 귀차니즘은 더더욱 커졌다.
이러다 말면 보험처리 하고 리퍼 받지.. 싶다.
새로 재설정, 재설치, 탈옥하기가 귀찮기만 하다.

이상 2012년 신년 1월의 중간 보고였음.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 PREV   *1   *2   *3   *4   *5   *6   ... *332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