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2010년/2010년 11월
요 며칠 걱정이 있었거등.
지나고 보니 사실 머 걱정이라고 할 것 까진 아니었는데.

며칠전 집에가보니 부재중 등기우편이 있더라고.
보낸 사람이 '검찰청!!!'
헉..

옛날에 법원이나 이런데서 우편물 오던게 많았던 적이 있던지라.
내가 무슨 죄를 지었나 싶은 생각에 검찰청 사이트 들어가 범죄신고 조회부터..
이런 저런걸 다 해보고.
무슨 벌금을 내야하는건 아닌지 조마조마..
돈이 인생에 뭐다니.. ㅠㅠ 이런저런 고민.

그리고 오늘 우체국가서 수령해 왔는데..
아는 사람만 아는.
작년 10월에 집에 강도 쌕휘가 들어서 내가 배에 칼을 맞았거든.
울이 집이 좀 있어보였나;;;
암튼 수술 후 몇 주 입원해 있었는데.
지금도 목욕탕 가면 배에 큰 상처가 사람들의 시선이 달갑지만은 않은데
그 넘의 쌕휘땜에!!!
아무튼,
그 때 검찰청에서 지원을 좀 받은게 있어서,
설문조사 좀 해달라고 보내온 서류더라고.

우체국 나오면서 안도의 한 숨이 절로 나오던..

죄 짓고 살지 말아야지..ㅠ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1. IRis.comment_type_icon
    2010/12/09 14:40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칼을 맞았다구요? 언제요? 언제? 이런 나쁜x 같으니라고... ㅡ.ㅡ
    이젠 좀 괜찮으신가요?

    • LonnieNa comment_type_icon
      2010/12/09 16:11  PERMALINK  MODIFY/DELETE

      대중 목욕탕 가면 은근히 다른 사람들의 시선이 느껴집니다.
      눈에 보이는 상처가 찬바람 부니깐 가끔 가려워 붉게 부풀어 오르긴 하는데,
      그 보단 맘의 상처가 아직도..ㅠㅠ

      위로

    •  
  2. BOHNOcomment_type_icon
    2010/11/06 22:51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이런 이런.. 큰일이 아니셔서 다행입니다. 칼맞으셨었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제 가슴이 다 쿵쾅거리네요. 저도 집에 좀도둑이 들은 적이 있었는데, 다행히 그 때 집에 남자 3명이 있어서 잘 대처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문 꼭꼭 잘 잠그고 다니세요. ㅠ_ㅠ

    • LonnieNa comment_type_icon
      2010/11/07 10:44  PERMALINK  MODIFY/DELETE

      네.. 깊게 들어가진 않아서 다행이었다고 하더라구요..
      그 당시 추격전도 있었는데,
      다 지난 일이니 지금 생각하면, 영화처럼 재미있기만 합니다.
      휴질 잘 보내셔요..

      위로

    •  
  3.  
COMMENT*

Gravatar로 닉 이미지를 사용하세요. 간단히 이메일과 비밀번호만으로 가입할 수 있습니다.

  

        

◀ PREV   *1   ... *79   *80   *81   *82   *83   *84   *85   *86   *87   ... *995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