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2006년/2006년 3월
하루하루가 정말 불안 하기만 해.
어쩌면 이 순간 내가 어딘가에서 떨어져 죽어야만 할것만 같아.
잠깐 나가서 찬바람 좀 맞고 왔더니.
머리가 깨질듯 아파와.
어지럽고, 구토증상에, 머리는 깨질듯 아프고,
열도 있고. 감기 증상이야.
일찍 자버릴까 했는데.
그러면 내가 더 약해 보이는게 지금은 더 싫어.

아프다, 맘이 아프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1. 가필드comment_type_icon
    2006/03/09 16:59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정말 사랑했다면 이별도 사랑의 연장선이겠져... 힘내세요

  2. 연scomment_type_icon
    2006/03/08 21:14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맞아요, 그럴땐 여행이 최곤거 같아요. 잡생각이 들지 않도록 혼자 다니는것 보다 사람들 북적북적한 곳에 여러명의 친구들과 부산스럽게 다니는것도 좋을꺼 같은데.. 부작용이 있다면 다녀오고 나서의 공허함???

  3. 수피아comment_type_icon
    2006/03/08 10:13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시간내서 어디 여행이라도 다녀오시면 좀 나아지지 않을까요?
    지금 LonnieNa님을 붙잡고 있는 것들을 훌훌 덜어버리고 오는 여행.

    • LonnieNa comment_type_icon
      2006/03/08 22:37  PERMALINK  MODIFY/DELETE

      말씀만으로도 고맙습니다.
      하루종일 외출했다가 지금 들어왔어요.
      피곤함으로 오늘은 이렇게 보내버릴것 같네요.

      위로

    •  
  4.  
COMMENT*

Gravatar로 닉 이미지를 사용하세요. 간단히 이메일과 비밀번호만으로 가입할 수 있습니다.

  

        

  *1   ... *614   *615   *616   *617   *618   *619   *620   *621   *622   ... *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