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2011년/2011년 9월
낮에 써보는 블로그가 얼마만인가..
요즘은 일상이 늘 심난하다.
찬바람 불기시작하니 맘도 시려지는 것 같고.
매년 이맘 때면 우울증이 새록새록 돋아나는 듯 한.

블로그는 뭐 쓸말도 없고. 할말도 없고. 감흥도 없고.
틔터는 여전히 눈탱이만 잡고.
페스북은 혼자서 지껄이는 딱따구리 같다.
이 것들은 모두, 마치 산에 올라가 외쳐보지만, 메아리조차 돌아오지 않는 왕따의 지름길들 같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1. PD유스comment_type_icon
    2011/10/06 23:15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블로그는 내가 쓰고 싶은 것, 쓰고 싶은 대로 쓰는 '개인 낙서장' 같은 개념 아니던가요?
    로니나님 마음대로 쓰면 될 것 같은데...

    • LonnieNa comment_type_icon
      2011/10/07 09:31  PERMALINK  MODIFY/DELETE

      맞아요.
      근데. 일상생활이 그저 매일 똑같은 반복이다보니 블로그에 쓸말도 없어지는 것 같아요. 그런 푸념이었어요.

      위로

    •  
  2. 이승우comment_type_icon
    2011/10/03 18:26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첨으로 방문하고 첨으로 글남기고 댓글도 남기네요. ㅋ
    직업이 다양하고, 이것 저것 많이도 하시는 것 같기도 하네요..
    일은 잘 되시나요?
    가을은 수확철인데...

    • LonnieNa comment_type_icon
      2011/10/03 20:41  PERMALINK  MODIFY/DELETE

      직업이 다양하다기 보단,
      본업과는 전혀 다른 쪽의 일들을 많이 손댑니다.
      본업은 웹과 전혀 관련이 없는 일을 하고 있어요. 무슨일 하고 있다고 말하면 '헐~' 할 정도로요.

      수확철에는 더욱이 무너짐이 커집니다.
      가을이면.. 지난 봄날 여름날 동안 힘써왔던 걸 기대했던만큼 이뤄내지 못함에 더욱이 맘이 아파집니다.
      더불어 한해가 두, 서너달 밖에 남지 않았다는데 미리 후회도 하게 되구요..
      뭐.. 매년 그렇겠지요..

      위로

    •  
  3.  
COMMENT*

Gravatar로 닉 이미지를 사용하세요. 간단히 이메일과 비밀번호만으로 가입할 수 있습니다.

  

        

◀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 *995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