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2007년/2007년 11월에 해당되는 글 6건

Category : 2007년/2007년 11월

MIKA - Happy End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250 x 829 pixels
250 x 829 pixels
종종 그랬지만,
이 광고를 볼 때마다 너무 감동인것 같아.
다른건 모르지만, 마지막에 소방관 아저씨의 '한 생명을 구하는 몸짓'의 장면을 보고 있다가 나도 모르게 눈물을 글썽였었고, 지금도 가슴이 뭉클해지곤 하거든.
소방관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할 정도 였으니깐.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11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오후에 잘 하지도 않는 메신져에 로긴을 해두었더니, 그 사람이 들어오더라구.
아주 굳게 맘을 먹고.. 왜 전화 수화기 들었다 놨다 걸까 말까 고민하던 그런거 있잖아.


대화창 띄워놓고 말을 걸까 말까 고민하다 한마디 건냈는데.
'안능~'
근데 반응이 없는거야..
그 순간 만감이 교차하면서.. 괜히 말걸었나. 이건 아닌가. 괜찮겠지.. 별별 생각이 다 들고.




직접 눈에 보이지 않으니, 맘은 알수가 없지만, 예상밖에 반가워하는 글에, 나도 기분이 좋아지고.
소심하게 오해했던 것도 풀려서..
그렇게 오늘 저녁은 나름대로 기쁨의 시간을 보냈지.
이러다 병나는거 아닌가 몰라.

마음은 마음으로 퍼져나가 웃음에 나도 기분이 좋아지고. 그런거지 뭐.
삶은 콩이다.
오늘 점심에 먹은 콩나물국엔 두부가 없더라.
오후 3시 반쯤이었는데
'밥은 먹었어?'
'배고파서 빵먹어'
'왜 밥안먹고 빵먹어. 밥 굶지마~'
라는 말에 또 한번 눈물젖은 빵을 먹을 듯도 했으나..
'아니 점심은 먹었고 배고파서 또 빵먹어. =_='

'응 그러니깐 나두 배고프다'
라고 했음 당장 달려가 가슴에 한아름 빵을 안겨줄텐데..
바보같으니라고.

무슨 내용이 이리두서없지.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11월
또 어렸을 적에..
습관적인지는 모르지만, 버스를 타면, 뒷 문 쪽에 있는 운전자 네임텍과 앞쪽의 버스에만 있는 커다란 거울로 보이는 운전사 아저씨를 보곤해.
근데 그날 그 아저씨는 자꾸 반복적인 입동작을 하고 있는거야.
자세히 보니 소리는 내지 않는것 같은데.
'호스 호스 호스 호스' 하는것 같은 입모양인거 있지.
호 발음을 하는듯한 유난히도 길게 내미는 입, 그리고 또 '스' 모양의 옆으로 쫙 벌리는 입.
영낙없이 그건 '호스' 였다.
호스...
무얼 의미하는것일까?
그렇게 궁금증에 10여분이 지나 덜컹덜컹 시골 길을 달려가고 있던 버스안에서 점점 그 운전사 아저씨에게서관심과 시선이 멀어져 가고 있을 때쯤.
'톡' 하는 그 소리가 들렸어.
흔히 여자들이 잘 내는(나는 사실 그걸 그렇게 하고 싶어도, 누나에게 물어봐도 알려주지도 않고..) 껌으로 씹으면서 톡톡내는 소리.. 그 소리였었던거야.
호스, 호스, 호스..
그 아저씨의 입모양을 보니 그건 껌을 씹고 있던거더라구.
어쩜 껌을 그렇게 입을 활동적(?)으로 씹고 있었는지는 잘 모르지만,
그 모양새대로 해보면 금새 입은 아프거든.
그냥 신기할 따름.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11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NIKON | E4600 | Multi-Segment | Auto W/B | 1/100sec | F4.9 | F2.8 | 0EV | 5.7mm | 35mm equiv 34mm | ISO-50 | No Flash | 550 x 412 pixels
NIKON | E4600 | Multi-Segment | Auto W/B | 1/100sec | F4.9 | F2.8 | 0EV | 5.7mm | 35mm equiv 34mm | ISO-50 | No Flash | 550 x 412 pixels

우연히 스무살 시절 살던 법동A 옆 작은 공원을 지나가다


한 때는 가슴속에 애타게 좋아했었던 사람이 있었습니다.
물론 그대로 가슴속에 뭍고야 말았지만,
어찌보면 그게 더 잘 된 것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제는 좀 잊혀졌을거라 생각하여 가끔은 연락도 하곤하지만,
때론 그 사람의 반응에 내가 여전히 상처를 받습니다.

그 때도 가을이 다가는 추운 겨울의 시작 때 쯤이었을거에요.
친구를 만나고 늦게 집에 들어갈거라는 말을 듣고도 집앞에서 기다리겠다던 나는,
찬바람이 불던, 이게 겨울인지, 가을인지도 모를 떨어지느 낙엽에 가슴 설레이며 기다렸었는데.
자정이 넘어 애인을 만나고 온건지, 친구를 만나고 온건지도 모를 그 사람 앞에서
전해주려던 말도 마음도 꺼내보지도 못하고 싱거운 웃음만 보이다 그냥 돌아왔던 기억이 있습니다.
벌써 그 때가 5년전 쯤 된것 같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NIKON | E4600 | Multi-Segment | Auto W/B | 1/50sec | F4.9 | F2.8 | 0EV | 5.7mm | 35mm equiv 34mm | ISO-50 | No Flash | 550 x 412 pixels
NIKON | E4600 | Multi-Segment | Auto W/B | 1/50sec | F4.9 | F2.8 | 0EV | 5.7mm | 35mm equiv 34mm | ISO-50 | No Flash | 550 x 412 pixels

시간은 참 빨리 수없이 많이 지나간것 같은데.
마음은 그 만큼 멀리 멀어져가질 않나봅니다.
가끔 연락했다가 그 사람의 무덤덤한 무관심인지.. 바쁜것인지 연락이 없다면,
며칠간은 또 다시 꿍해 있어야합니다.

저 푸른 낙엽이 마른 낙엽으로 빛바래져 가버리면, 이젠 좀 잊혀지려나.
올 겨울엔 좀 웃고 지내보자. 응.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11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550 x 309 pixels
550 x 309 pixels

갑자기 이런 생각이 들었다.
나와는 다른 삶이 부럽다 라는 느낌.
오늘 아주 오랜만에 스무살 시절의 알바했던 이들 모임이 있었다.
10년째 지속되어오고 있는 모임이기에 더욱더 매번 감회가 새롭다.
이젠 여자들은 옆에 아이들을 끼고선 나왔다.
둘다 뱃속엔 이미 둘째를 키워가고 있더군.
그중 언제나 밝은 현주 누나를 보고 있으면, 나도 기분이 좋아진다.
하루의 대부분, 매일매일 그리고 1주일과 한달을 쭈욱 어둑어둑한 사무실과 회사에서 지내는 내겐 일상이 그리 밝지만은 못하다.
그런 내게 오늘의 그 밝은 표정의 사람들의 만남은 부러움의 대상이었다.
나에게도 저런 날이 오겠지.
지금은 앙상한 가지만 남아 다시금 새로운 화분에 심어 놓았다지만,
다가오는 올 겨울이 지나고나면, 내년 봄엔 가지에 새삭이 나고, 어여쁘고 화사한 꽃을 피울 수 있을 날을 기약해본다.

이제 생각해보니 지금 다니는 회사가 생각보다 더 삭막한것 같다.
과연 여기서 얼마나 더 버틸수 있을지..
돈도 돈이고, 일도 일이지만, 너무나도 인정이 매마르고, 피어있는 꽃조차도 시들어 버릴듯한 사람들 속에서 내가 미치든. 그 꽃을 집밟고 가시 꽃을 피워낼 것인가.
안그래도 어렷을 적부터 시골의 외딴집에서 혼자 자란 나에겐 북적거림과, 더할나위 없이 필요한 사랑과 웃음 꽃이 필요한데..
지난 직장과는 달리 지금의 이 곳은 너무나도 비교가 된다..
3개월도 안되어 그만두어 내 이력서에 먹칠하는 일은 저지르지 말자는 어느 꼴통의 말과, 3개월은 버텨봐야 적성에 맞는지 알수 있다는 친구의 말을 발판삼아 조금은 더 버텨볼란다.
올해가 가고 내년 봄이 다가올 때 쯤엔, 꽃을 피울것인지.
아님 새로운 화분에 새로운 꽃을 들어놔야 할지가 보일 것이다.
가지만 남은 나무에도 지금의 물 주기를 게을리 하지 않아야 그 봄날을 기약하는 날의 갈림길의 결정에 후회가 없으리니..

겨울이 오니 다시금 마음이 허전해 지나보다.. 잊고 있었던 겨울이 다시금 오나보다..
잊고 있었는데 오늘의 따뜻했던 사람들과의 만남에서 다시금 기억이 피어나 버렸다..
한 겨울의 찬바람은 손만 시리게 하는게 아니라는걸 그 누구보다 더 잘 아는 나.
즈음 하여 떨어지는 낙엽에도 애타는 나.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07년/2007년 11월
어렸을 적 중학교 시절, 나는 시골에 살고 있었어.
지극히 시내라는 곳에 나오려면 시골의 들녁을 가로지르는 국도에 30여분을 버스를 타고 나와야만 했어.
조금 늦긴 했지만, 요즘처럼 가을 날이면, 황금물결이 출렁이는 논을 지나, 길옆에 핀 코스모스가 지나가는 차들의 바람에 살랑사랑 고개를 흔들고.
창문을 열면 온갖 수확의 기쁨과 곡식들의 내음이 코끝을 자극하게 되지.
토요일 점심시간이 갓 지나 학교가 끝나고 많은 아이들은 시내로 나가려고 인산인해를 이뤄 금새 북적대는 만원버스를 만들어 버리지.

도시생활에서 1분1초를 다투며 끼어들고 교통신호등을 피해 달리는 버스와는 달리, 시골버스라 버스를 운전하는 아저씨도 느긋하니 한걸음 여유를 가지고 창밖의 바람도 맞으며 천천히 달려..
버스는 30분, 40분, 1시간마다의 간격을 두고 운행하는데.
TV CF에서나 본 버스가 종종종 달려오면 그걸 보고 저 멀리 오솔길 끝에서 그 버스를 타려고 뛰어오는 아줌마 봇짐을 머리에 이고 달려오는 할머니를 버스가 먼저 보고 멈춰서서 기다리고 서 있기도 해.
그 버스를 놓치면 3~40분을 기다려야 한다는 걸 운전사 아저씨도 알거든.
물론 모든 아저씨들이 다 그런건 아니지만말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500 x 300 pixels
500 x 300 pixels


자주 운행하지도 않아 사람도 많은데다가 토요일처럼 우리내 학생들이 밀려들 땐 정말 만원버스가 되곤하는데, 때론 무더운 여름날엔그 상황에선 서로 짜증이 나기도해.
그중 기억에 남는 아저씨가 있는데. 그 아저씨는 다른 운전사 아저씨들에 비해 조금 젊었던걸로 기억해. 머 그 중학교 나이땐 우리가 어렸기에, 모두다 20대 넘으면 다 아저씨로 통하던 나이였지만 말야.
액셀러레이터를 어찌나 재미있게 밟던지.
밟았다 놨다 밟았다 놨다 부릉부릉 부르르르 부릉부릉 부르르르르..
누가보면 조금은 정신이 이상한사람 아닌가 싶을 정도로 말야..
만원버스에서 그러니 사람들이 앞으로 뒤로 앞으로 뒤로 밀리기 일수 였는데 그순간 내린다는 버져가 삐이~ 울렸지.
그러자 운전사 아저씨 왈.
'밀려서 눌린겨~ 아님 내리는겨~'
만원버스였지만 대답하는 사람은 없었고.. 앞에선 키득키득 뒤에선 무슨일 있나 들리지도 않아 멍하니 있고..

그 땐 그랬었었지.

다음글 버스 글 키워드 예고,
호스, 인사, 오토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