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속에
그대는 나의 모든걸
가져간 바람둥이..

NearFondue PopupNotice_plugin
7 일동안 열지 않음 close

Category : 2010년/2010년 1월
올해 벌써 한달의 반이 지났다.
세월이 청산유수로군아.
감히 어느 안전이라고.. 입을 놀리겠느냐만은.
데이또도 제대로 못해보고 올해를 넘갈순 없지않은가
이렇게는 아니되겠다.
달포를 주겠으니,
심려놓고 있을 순 없을게야.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

Category : 2010년/2010년 1월
어젯밤, 2009년의 마지막 날.
여기저기 새해 인사의 문자를 보내는데.
휴대폰에 몇 백개의 연락처가 있음에 실제로 연락하고 지내는 사람은 몇 안된다는 것에,
내심 실망했달까?
내 미래에 일이 생겼을 때 내가 연락할 사람이 이렇게도 없었나 싶기도 하고.

그래서 2010년이 되기 하루전 날 올해 첫번 째 목표가 생겼다.
보다 완성된 인관관계를 이뤄나가자.
이건 뭐.. 길게 말하면 지루한 이야기가 될 듯 싶으니 중략.

한 사람 한 사람 전화해서 안부를 묻고 싶지만,
요즘은 문자에 너무 익숙해져버린..
몇 십 통 안되는 문자를 보내놓구선,
어린애처럼 과연 몇 통의 답장이 올까 기대도 해보고..
오랜만에 연락하는 사람에겐 가슴까지 설레이기도 했다아.

그리고 나는 가슴이 터질 것 같았는데
별 일 없이 2009년 자정의 문턱을 넘어 2010년이 되었다.
늦은 시간까지 뒤척이다가, 날이 밝았고.
오늘 2010년의 하루를 보내본 소감은?

여느해와는 다르게 별다른 결심이 없었다?
작심삼일.
요거 정말 싫어.

아침에 하나 둘 오는 문자에 기분이 좋아지고.
하나는,
하루 지났는데 벌써 오래지난 것 처럼
하루 사이에 잘 지내게 될 것 같은 느낌이랄까?

2010년엔,
좋은 일 많이 있을거야.
좋은 일 많이 생길거야
좋은 일 많이 해낼거야.

오늘은 짤방없음
Writer profile
author image
LonnieNa 입니다.
http://www.needlworks.org
여러분과 나의 세상에 바라보는 시선을 달리합니다.
위로